강정호 홈런, Z 세레모니 의미는?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5-03-04 10:44  

강정호 홈런, Z 세레모니 의미는?

▲홈런 후 강정호는 손으로 제트(Z)자를 그리는 세레모니를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자료사진 = MLB.COM)


피츠버그 파이어리츠 강정호가 첫 홈런포를 가동한 뒤 `제트(Z)자 세레모니`를 선보였다.

강정호는 4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더니든 플로리다 오토 익스체인지 스타디움에서 열린 토론토 블루제이스와 시범경기 개막전에 6번 타자 겸 유격수로 출장, 두번째 타석이던 3회초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가운데 담장을 넘기는 솔로 아치(비거리 125m)를 그렸다.

강정호는 2개의 공을 보낸 뒤 마르코 에스트라다의 3구째를 받아쳐 담장을 넘겼다. 자신의 MLB 시범경기 첫 안타를 홈런으로 만들어냈다.

에스트라다가 지난해 밀워키에서 7승6패 평균자책점 4.36을 기록하고, MLB 통산 23승 26패를 올리는 등 정상급 투수가 아니라고는 하지만 적지 않은 경력을 갖고 있어 강정호의 홈런은 분명 의미가 있었다.

이날 경기에서 강정호는 세 차례 타석에 들어서 홈런과 볼넷을 기록하며 2타수 1안타 1타점 1볼넷 활약을 펼쳤다. 강정호는 5회말 수비를 마친 뒤 페드로 플로리몬과 교체돼 임무를 마쳤다.

홈런 후 강정호는 손으로 제트(Z)자를 그리는 세레모니를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이에 대해 MLB.com은 "강정호가 홈런을 친 뒤 더그아웃으로 들어가면서 손으로 `졸탄(Zoltan) 사인`을 만들었다"고 전했다.

영화 속 주인공 졸탄은 손으로 Z자를 만들곤 했는데 2012년 포수 로드 바라하스가 이 동작을 취한 후 피츠버그 인사법이 됐다. 주로 장타를 친 선수들이 벤치를 향해 이 세리모니를 펼친다.

이날 경기에서 피츠버그는 3회까지 뽑은 6점을 바탕으로 토론토의 막판 추격을 8-7로 따돌리고 시범경기 첫 승을 거뒀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