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욕설논란` 이태임, 예원에게 한 말? "잘못했지만 참던 끝에..."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5-03-04 15:16  

`욕설논란` 이태임, 예원에게 한 말? "잘못했지만 참던 끝에..."

`욕설논란` 이태임, 예원에게 한 말? "잘못했지만 참던 끝에..."


배우 이태임이 MBC `띠동갑내기 과외하기` 촬영 중 게스트로 출연한 쥬얼리 출신 가수 예원에게 했다는 욕설 내용이 공개돼 화제다.

4일 방송된 MBN `뉴스 파이터`는 `이슈 파헤치기`라는 코너를 통해 최근 엄청난 파장을 불러 일으키고 있는 이태임의 욕설 논란에 대해 다뤘다.

이날 방송에서는 당시 상황에 대해 설명하면서 이태임 욕설 논란과 관련된 유포 내용을 공개했다. MBN이 공개한 자료에는 "이태임, `띠동갑내기 과외하기` 녹화 중 예원에게 `XX XXX아, 연예계 생활 그만하고 싶냐? 좀 뜨니깐 개념 상실했냐. 깝치다가 죽는다`"라는 내용이 담겨있다.

해당 욕설은 이태임 욕설논란에 대해 일명 `증권가 찌라시`에 적힌 일부 내용이다.

이에 예원 측은 이 내용을 두고 "욕설한 것은 맞지만 찌라시에 적힌 만큼 심한 수준은 아니다"라고 밝혔다.

한편 이날 이태임은 스타뉴스와의 전화인터뷰를 통해 "`띠동갑내기 과외하기` 녹화 때 막 바다에서 나와 너무 추워서 샤워를 하고 나왔는데 그 친구(예원)가 `뭐`라고 반말을 하더라"며 "너무 화가 나서 참고 참았던 것이 폭발해서 나도 모르게 욕이 나왔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당시 녹화현장에서 여러 가지 상황이 너무 기분이 나빴다. 일절 상의한 것 없이 그냥 진행이 됐다. 욕을 한 것은 정말 잘못했지만 참고 참았던 것들이 폭발했다"고 덧붙였다.

이태임은 "그 친구가 `괜찮냐`고 했다는데 그런 적도 없다"며 "찌라시에서는 말도 안되는 말들이 올라가 있고 또 사람들이 그대로 믿더라"며 억울한 심정을 드러냈다.

앞서 이태임은 `띠동갑내기 과외하기` 쵤영 중 예원에게 욕설을 퍼붓고 소란을 일으켜 하차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이태임, 드디어 입 열었구나" "이태임, 그래도 논란인데...계속해서 연기활동 할 수 있을까?" "이태임, 들어보니 이해가 갈 듯도" "이태임, 예원도 잘못한건가?" "이태임, 욕설논란으로 활동 정지하는 것은 아닐까?"라는 등의 반응을 보였다.(사진=MBN `뉴스 파이터` 화면 캡처)

한국경제TV 박혜정 기자
hjpp@bluenews.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