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유가족 또 폭행, 싸움 말리는 술집 주인 코뼈 부러뜨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5-03-05 10:36  

세월호 유가족 또 폭행, 싸움 말리는 술집 주인 코뼈 부러뜨려…


세월호 유가족 또 폭행, 싸움 말리는 술집 주인 코뼈 부러뜨려…


(세월호 유가족 폭행 사진=방송화면캡처)

세월호 유가족 일부가 술에 취해 술집 주인 등을 폭행한 혐의로 경찰에 입건됐다.

4일 경기 안산단원경찰서에 따르면 세월호 가족대책위원회 간부인 A(43)씨 등 3명은 이날 밤 12시 10분쯤 안산시 단원구의 한 호프집에서 술을 마시다 말다툼 끝에 서로 몸싸움을 벌였다.

이를 말리던 가게 주인 김모씨는 “싸울 거면 나가서 싸워라”라고 얘기했다. 이에 술집 주인 김모(45)씨의 머리채를 잡고 밖으로 끌어낸 뒤 주먹으로 얼굴을 때려 코뼈가 골절됐다.

또 다른 유가족 1명은 싸움을 말리던 손님 길모(36)씨의 멱살을 잡고 흔든 혐의를 받고 있다. 세월호 유가족들은 경찰에 신고한 손님 휴대전화를 빼앗으려는가 하면 건물 밖에 주차돼 있던 트럭을 주먹으로 가격하기도 했다.


이 과정에서 일부 유가족은 김씨를 향해 “넌 이제 여기서 장사 못 해. 망하게 해 버릴 거야” 등의 폭언을 퍼부은 것으로 전해졌다.

세월호 유가족들은 이날 경찰 조사에서 “술에 취해 우발적으로 벌인 일”이라며 폭행 사실을 대체로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오늘 김 씨와 길 씨를 불러 피해자 조사를 벌인 뒤 폭력을 행사한 유가족을 사법 처리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세월호 가족대책위 측은 "우발적으로 사건이 벌어졌다"며 "앞으로 경찰 조사에 성실히 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세월호 유가족은 지난해 10월 17일 오전 0시 40분께 영등포구 여의도 거리에서 대리기사, 행인 2명과 시비가 붙어 이들에게 폭력을 휘두른 바 있다.


세월호 유가족 폭행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세월호 유가족 폭행, 안타깝다", "세월호 유가족 폭행, 충격적이다", "세월호 유가족 폭행, 어쩌다가.."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