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성용 6호골, 한국인 EPL 최다골 경신...영국 반응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5-03-05 13:02  

기성용 6호골, 한국인 EPL 최다골 경신...영국 반응은?



기성용(26, 스완지 시티)이 한국인으로 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최다골을 경신해 놀라움을 안겼다.

기성용은 5일(이하 한국시간) 영국 런던에서 열린 2014-2015 프리미어리그 28라운드 토트넘과 원정경기서 전반 19분 리그 6호골을 기록했다. 0-1로 지고 있던 스완지 시티는 기성용의 득점에 힘입어 1-1로 균형을 맞췄다.

지난달 27일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전에서 5호골을 기록하며 박지성(은퇴)과 함께 시즌 프리미어리그 최다골 타이를 기록한 기성용은 6일 만에 한 시즌 최다골 기록을 경신하게 됐다. 박지성은 2006-2007 시즌과 2010-2011 시즌에 5골을 기록한 바 있다.

기성용은 전반 19분 질피 시구르드손의 프리킥이 골대를 강타한 후 이어진 상황에서 박스 왼쪽을 침투해 오른발 슈팅을 시도했다. 기성용의 정확한 슈팅은 골키퍼 위고 로리스의 다리 사이를 통과해 토트넘의 골망을 흔들었다.

기성용 6호골 소식에 누리꾼들은 "기성용 6호골, 자랑스럽다" "기성용 6호골, 정말 최고" "기성용 6호골, 누구는 좋겠다" "기성용 6호골, 정말 대단하네" "기성용 6호골, 팀이 못해서 아쉽다"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영국 매체들은 경기 상보를 통해 기성용의 동점골 상황을 언급하며 특별한 기술을 칭찬했다.

스카이스포츠는 "시구르드손의 프리킥이 포스트를 맞힌 뒤 기성용이 사각 지대에서 좋은 마무리를 보여줬다"고 설명했고, 텔레그래프는 "기성용이 위고 로리스의 다리 사이로 공을 흘려보내며 동점골을 터뜨렸다"고 전했다.

특히 스포츠몰은 "테일러의 패스를 받은 기성용이 거의 불가능한 각도에서 로리스 다리 사이로 알까기 굴욕을 선사했다"면서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