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생겼네` 강남 90kg 시절 사진 공개, 무서운 착시 드레스 색깔 논란, 아이핀 해킹, 무한도전 식스맨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5-03-05 23:03   수정 2015-03-05 23:03

`잘생겼네` 강남 90kg 시절 사진 공개, 무서운 착시 드레스 색깔 논란, 아이핀 해킹, 무한도전 식스맨

▲JTBC `학교 다녀오겠습니다` 강남 (사진=JTBC)


최근 인터넷 관심 뉴스 정리

강남, 90kg 시절 사진 공개

JTBC `학교 다녀오겠습니다`에 출연중인 `강남 남주혁`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3일 방송된 JTBC `학교 다녀오겠습니다`는 강남과 남주혁의 하와이 학교 특집 첫 번째 이야기가 그려졌다. 이날 과거 강남의 모습이 담긴 졸업사진이 공개됐다.

10년 만에 다시 찾은 학교에서 교장 선생님은 과거 강남의 모습이 담긴 앨범을 꺼내며 남주혁에게 "여기서 강남을 찾을 수 있겠냐?"고 물었지만, 남주혁은 한참 동안 앨범을 뒤진 끝에야 강남을 찾아낼 수 있었다.

사진 속 강남이 지금과 많이 다른 90kg의 통통한 모습이었기 때문이었다. 강남은 "내가 이때는 90kg가 나갔었다"며 과거 자신의 모습을 반가워했지만, 남주혁은 "뭔가 얼굴이 달라졌다. 그런데 살을 빼서 달라진 느낌이 아니다. 분명히 뭔가 했다. 이번에 딱 걸렸다"는 의혹을 제기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이날 강남은 남주혁과 함께 최근 유행하고 있는 `외모 몰아주기` 사진을 찍어 웃음을 자아냈다.

JTBC `학교 다녀오겠습니다`는 꿈과 미래를 위해 살아가는 한국 고등학생들의 친구 되기 프로젝트로 학창시절이 그리운 연예인 어른들과 빨리 어른이 되고 싶은 17세 열혈 고등학생들이 같은 반이 돼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았다. 매주 화요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드레스 색깔 논란 조명, 파검 vs 흰금 색깔 논쟁…레고 색깔 관심

`드레스 색깔 논란`이 인터넷에서 관심을 모으고 있다.

지난달 27일 평범한 드레스 사진이 핫이슈로 떠올랐다.

레이스가 장식된 여성용 칵테일 드레스로, 드레스 색깔 논란이 뜨겁다. 파란색 드레스에 검은색 레이스라는 의견과 흰색 드레스에 금색 레이스라는 의견이 팽팽하다.

해당 사진은 지난 26일 텀블러에 #whiteandgold, #BlueAndBlack, #TheDress 라는 해시태그들과 함께 최초로 게재됐다.

사진을 본 SNS 이용자들은 "파란색+검은색 드레스”라고 입을 모았다. 그러나 이후 댓글에서 “흰색과 금색 아닌가요?”라는 반박 댓글이 달리면서 논쟁이 시작됐다. 또 다른 누리꾼도 "착시야, 뭐야? 헷갈린다. 눈속임 장난 같아. 너무 신기하다"등의 반응이 많았다.

곧바로 인터넷상에서는 논쟁이 커지며 해외 언론에서까지 소개됐다.

결국 SNS 사이트 버즈피드까지 논쟁이 옮겨가 미국 USA 투데이 등 세계 주요 언론이 논란에 대해 보도했다. 현재 버즈피드에서 진행 중인 투표에서 ‘흰색과 금색’이라는 의견이 74%, ‘파란색과 검은색’으로 보인다는 의견이 26%로 나타났다.

논쟁이 계속되자 포토샵 개발사인 어도비(Adobe) 측은 같은 날 트위터를 통해 드레스의 색깔을 컬러 스포이드 툴을 이용해 찍어 웹 컬러 번호를 제시, "이 드레스는 파란색과 검은색이다"라고 발표했다.

한편, 앞서 레고 색깔 논쟁도 관심을 모으고 있다.

온라인 게시판엔 `레고 색깔로 보는 공격성`이라는 글이 올라왔다.

게시물에 따르면 표시돼 있는 부분이 회색으로 보인다면 중립적인 성향이 강한 사람이다. 노랑, 황토색으로 보이는 사람은 공격적 성향이 강하다. 빨간색으로 보인다면 매우 공격적인 성향의 사람이라고 한다.

애니멀즈 폐지?...`사실 아니다`

애니멀즈 폐지?...`사실 아니다`

애니멀즈 폐지 소문이 전해졌다.

MBC 애니멀즈 폐지 소문에 휩싸이자 관계자 측은 확정된 것이 없다고 밝혔다.

MBC 예능국의 한 관계자는 4일 오후 한 매체를 통해 "애니멀즈 폐지 된다는 보도는 사실이 아니다"면서 "현재 다양한 가능성을 열어두고 논의 중인 것은 맞지만 폐지 여부에 대해 결정된 것이 없다"라고 말했다.

앞서 한 매체는 애니멀즈 폐지 되고 설날 특집으로 방송됐던 `복면가왕`이 대체한다고 보도했다. `복면가왕`은 현재 좋은 평가를 받아 정규 편성이 확정된 상태지만 방송 시간대는 정해지지 않았다.

한편 `애니멀즈`는 `아빠 어디가`의 후속으로 지난 1월 25일 첫 방송된 동물 프로그램이다

버드맨 영화 아카데미 작품상, 감독상 수상

`버드맨 영화`가 제87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작품상과 감독상을 수상했다.

알레한드로 곤잘레스 이냐리투 감독의‘버드맨’은 23일 오전(한국시각) 미국 로스앤젤레스 할리우드 돌비극장에서 열린 `제87회 아카데미 영화상 시상식`에서 작품상과 감독상, 각본상, 촬영상 등 주요 4개 부문을 수상했다.

버드맨은 할리우드 배우 리건 톰슨(마이클 키튼 분)이 꿈과 명성을 되찾고자 브로드웨이 무대에 도전하게 되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버드맨은 앞서 열린 골든글로브 시상식에서 각본상과 뮤지컬·코미디 부문 남우주연상을 차지하는 등 60여 개 시상식에서 130개가 넘는 트로피를 거머쥐었다.

아이핀 해킹

아이핀 해킹 아이핀 해킹

아이핀 해킹 아이핀 해킹

`아이핀 해킹` 소식이 전해졌다.

주민번호 대체수단으로 권장된 공공아이핀이 해킹공격을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행정자치부는 지난달 28일부터 2일 오전까지 공공아이핀 시스템이 해킹 공격을 받아 75만 건이 부정 발급된 것으로 파악됐다고 5일 밝혔다.

행자부는 단기간에 급격히 아이핀 발급량이 증가하자 경위를 조사한 결과 해킹 및 부정발급 사실을 확인했다.

현재까지 부정 발급된 공공아이핀 75만 건 중 17만 건이 3개 게임사이트에서 신규회원가입이나 이용자 계정 수정·변경에 사용된 것으로 파악됐다.

이번 공격은 주민번호를 도용해 정식으로 발급받은 아이핀을 거래한 것이 아니라 아예 시스템에 침범해 공공아이핀을 대거 만들어내 사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행자부는 부정 발급된 공공아이핀 전부를 긴급 삭제했다.

또 게임사이트 운영업체에 통보해 신규회원은 강제탈퇴 조치하고, 이용자 계정을 수정한 회원 아이디는 사용을 잠정 중지시켰다.

게임아이템 탈취 등 실질적인 피해사항은 지금까지 보고되지 않았다.

행자부는 프로그램을 수정해 해킹 공격을 차단하고, 경찰청에 수사를 요청했다.

행자부에 따르면 이번 공격에 2천여 개 국내 아이피(IP)가 동원됐고, 중국어 버전 소프트웨어가 사용됐다.

부정 발급된 공공아이핀에는 모두 동일한 공인인증서와 패스워드가 쓰인 것으로 전해졌다.

무한도전 식스맨

무한도전 식스맨 무한도전 식스맨

무한도전 식스맨 무한도전 식스맨

`무한도전 식스맨`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무한도전`이 `킹스맨 패러디`에 나설 예정이다.

MBC `무한도전` 제작진은 5일 공식 트위터에 "Sixthman Maketh Mudo 무한도전의 새로운 멤버, 식스맨을 추천해주세요. 새 얼굴로 추천하고 싶은 식스맨의 이름을 #무도식스맨을 달아 올려주시면 방송에 적극 반영하겠습니다"라는 글을 게재했다.

무한도전 제작진은 이와 함께 `식스맨-시크릿멤버`라고 적힌 로고와 멤버들의 사진을 올렸다.

공개된 사진 속에서 `무한도전` 멤버들은 회의실에 둘러 앉아있다. 영화 `킹스맨`의 한 장면을 떠올리게 하는 모습으로 눈길을 사로잡았다. `킹스맨`은 개봉 4주차, 청소년 관람불가 영화임에도 불구하고 꾸준한 예매율 1위를 기록 중인 화제작이다.

이에 그간 다양한 드라마, 영화, 예능을 색다른 방식으로 패러디 해왔던 `무한도전`이 `킹스맨`을 어떻게 패러디했을지 관심이 집중된 상황이다. 특히 `무한도전`의 새로운 멤버가 탄생할지도 관심이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