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둥, MBC ‘여자를 울려’ 출연 확정…본명 박상현으로 본격 연기활동 시작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5-03-06 09:31  

천둥, MBC ‘여자를 울려’ 출연 확정…본명 박상현으로 본격 연기활동 시작



가수 천둥이 연기자 박상현으로 완벽 변신해 힘찬 발돋움을 시작했다.

박상현(예명 천둥)은 오는 4월 MBC 주말극 ‘여자를 울려’로 브라운관에 2년 만에 컴백한다.

박상현은 ‘여자를 울려’에서 남주인공 진우(송창의 분)의 조카로 어릴적 아버지를 잃고 마음에 상처를 안고 사는 `현서`역에 캐스팅됐다. 극 중 현서 역은 유약한 신체 탓에 남성성에 대한 콤플렉스를 갖고 있는 역으로 박상현 특유의 깨끗하고도 섬세한 감성과 함께 모성애를 자극하는 연기로 여심을 흔들 예정이다.

박상현은 “미스틱 엔터테인먼트의 일원으로서 MBC 주말드라마 ‘여자를 울려’라는 심도 있는 작품에 출연하게 되었다는 사실이 정말 기쁘고 설렌다. 김근홍 감독님과 하청욱 작가님을 비롯해 존경해왔던 많은 배우 선생님들과 선배님 사이에 서있다는 자체가 너무나도 영광스럽다”라며 캐스팅 소감을 밝혔다.

이어 “이번 ‘여자를 울려’작품은 새로운 소속사에서 첫 걸음을 내딛는 활동이니만큼 `연기자 박상현`의 모습을 대중들에게 각인시킬 수 있는 절호의 기회라고 생각한다. 새로운 마음가짐으로 많은 팬 여러분들과 시청자분들이 드라마에 잘 몰입하실 수 있게 많은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전하며 힘찬 각오를 보였다.

음반 활동과 더불어 연기 활동도 소홀하지 않았던 박상현은 지난 2012년에는 JTBC 월,화‘빠담빠담’에 정우성의 형인 양강우 역으로 출연해 짧지만 강한 인상을 남기며 성공적인 연기자 데뷔를 마쳤으며 2013년에는 MBC QueeN ‘네일샵 파리스’에 애교 많은 꽃 미남 네일 아티스트로 출연해 다양한 캐릭터를 소화, 폭넓은 연기를 선보이며 신인 배우로서 입지를 다져온 바 있다.

한편 박상현이 캐스팅 된 MBC 주말극 ‘여자를 울려’는 2013년 최고의 인기몰이를 했던 드라마 ‘금나와라 뚝딱’을 집필한 하청옥 작가와 ‘계백’, ‘구암 허준’을 연출한 김근홍PD가 의기투합한 2015년 최고의 야심작으로 4월 중 방송 될 예정이다.

한국경제TV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