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종룡 "하나·외환銀 통합 노사협의 거쳐야"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5-03-06 11:11  

임종룡 "하나·외환銀 통합 노사협의 거쳐야"


임종룡 금융위원장 내정자가 하나·외환은행 간 통합과 관련해 노사 합의 절차가 선행돼야 한다는 견해를 제시했습니다.

임종룡 금융위원장 내정자는 6일 인사청문회를 앞두고 국회 정무위에 제출한 질의·답변서를 통해 이같이 밝혔습니다.

임종룡 내정자가 하나·외환은행 통합과 관련해 대해 "노·사 양측의 합의 과정을 거쳐 추진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밝힌 것은 당국의 승인 과정에서 합의를 고려하겠다는 의미로 해석됩니다.

임 내정자는 또 "조기 통합이 필요하다면 노사가 진지한 협의과정을 거쳐 합리적인 추진 방안을 마련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금융사 건전성 규제와 관련해서는 "건전성 규제의 경우 금융시스템 안정과 직결되므로 견고한 규제가 적용돼야 하지만 국제기준보다 과도하거나 현실에 맞지 않는 낡은 규제는 신속히 정비할 필요가 있다"며 기존의 규제완화 입장을 유지했습니다.

그는 인터넷전문은행과 핀테크 산업 육성에 대해서는 "금융에 새로운 성장동력을 제공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면서도 “반면 확고한 보안 없는 핀테크는 사상누각이 될 수 있다"며 보안 강화에 대한 중요성을 강조했습니다.

가계부채 문제와 관련해 임 내정자는 “장기·고정금리·분할상환 대출로의 전환, 서민 대상의 맞춤형 금융지원, 금융사 스스로 차주의 대출 상환 능력 등을 꼼꼼하게 살펴 대출을 취급하도록 심사 관행을 개선해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임종룡 내정자는 최근 가계부채와 우려와 관련해 "무리하게 가계대출 규모를 줄이려고 하면 우리경제 전반에 악영향을 줄 수 있다"며 인위적인 가계부채 감축 방안을 시행하는 것에 대해서는 부정적인 입장을 밝힌 바 있습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