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포의 폭식` 야식 증후군 뜻…라면 먼저 스프 먼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5-03-07 12:19   수정 2015-03-22 01:09

`공포의 폭식` 야식 증후군 뜻…라면 먼저 스프 먼저?

▲나혼자산다 엠버 (사진=MBC)


최근 인터넷 관심 뉴스

야식증후군 뜻

`야식증후군 뜻’이 화제다.

야식증후군이란 1955년 미국의 앨버트 스턴커드(Albert Stunkard) 박사가 처음으로 발표한 증후군이다.

야식증후군 증상으로는 저녁 7시 이후의 식사량이 하루 전체 섭취량의 50% 이상을 차지한다, 또 불면증이 있다. 이 증상을 보이는 사람들은 대개 아침 식사를 거르거나 적은 양을 먹고, 점심 식사도 대충 먹는다. 반면 저녁에는 하루 섭취량의 절반 이상을 먹는다. 또 일주일에 3일 이상 밤에 자다가 깨거나, 먹지 않으면 잠들기 어려운 증상을 보이는 경우가 많다고한다.

야식증후군에 대한 원인은 아직 정확히 밝혀지지 않았다. 그러나 스트레스, 불안함, 자신감 상실 등의 심리적 문제가 대부분인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의 경우 정상 체중 사람 중 0.4%, 비만인은 9~10%, 중증 비만인은 51~64%가 이 증상을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야식은 수면 호르몬인 멜라토닌을 감소시키고, 식욕을 억제하는 호르몬인 렙틴의 분비도 저하시킨다. 이로 인해 밤에 충분한 수면을 취하지 못하고, 식욕도 억제하지 못해 계속 먹게 되는 악순환이 이어진다.

이러한 증상을 보이는 사람들은 밤에 열량이 소비되지 않은 상태에서 잠자리에 들기 때문에 비만으로 이어지기 쉽다. 또 역류성 식도염와 기능성 위장장애 등의 소화기 질환을 동반할 가능성이 높아진다.

이같은 야식증후군을 치료하기 위해서는 규칙적인 식사가 중요하다. 특히 아침 식사는 반드시 거르지 않아야 한다. 점심 식사엔 탄수화물을 풍부하게 섭취하고, 저녁 식사는 소화가 잘되도록 가볍게 먹는 게 좋다.

라면 먼저 스프 먼저

`라면 먼저 스프 먼저`가 관심을 모으고 있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답이 없는 대결`이라는 제목으로 한 장의 사진이 게재됐다. 과거 MBC의 한 예능 방송을 캡처한 것.

당시 출연진은 물이 끓자 라면을 먼저냐, 스프 먼저냐를 두고 옥신각신해 공감과 웃음을 자아냈다. 라면 먼저냐, 스프 먼저냐는 답이 없다고 한다. 취향 차이라는 목소리가 높다.

나 혼자 산다 엠버 집 공개

걸그룹 f(x) 엠버의 싱글 라이프가 화제다.

6일 방송될 MBC `나 혼자 산다`의 `더 무지개 라이브` 코너에서 엠버의 집이 공개된다.

가족과 떨어져 한국에 산 지 7년째라고 밝힌 엠버는 게스트 하우스를 연상케 하는 멋진 집을 공개했다. 엠버는 언제든 친구들이 자고갈 수 있도록 게스트룸을 청소하며 살림꾼의 면모를 보이기도 했다.

또한 엠버는 아르바이트생으로 변신한 모습도 공개했다.

엠버의 싱글 라이프를 볼 수 있는 MBC `나 혼자 산다`는 6일 금요일 오후 11시15분에 방송된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