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디지, 타이미 저격 논란 "연예인병 걸려서 왜 저러는지 싶다"...돌직구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5-03-07 13:49  

김디지, 타이미 저격 논란 "연예인병 걸려서 왜 저러는지 싶다"...돌직구

김디지, 타이미 저격 논란 "연예인병 걸려서 왜 저러는지 싶다"...돌직구


가수 타이미의 전 소속사 프로듀서 김디지가 페이스북에 저격글을 올려 화제다.



6일 김디지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요즘 전 소속사 악덕 사장으로 유명세를 떨치고 있는 김디지다"고 시작하는 글을 올렸다. 김디지는 타이미(이비아)의 데뷔앨범 `일기장`을 프로듀싱한 래퍼다.

김디지는 "예능 소재로 욕을 하고 정리되지 않은 행동들이 좋은 편집 포인트고 이슈겠지만 뮤지션은 결국 음악이 남는 법"이라고 밝혔다. 이어 그는 타이미가 과거 이비아라는 이름으로 활동했던 것에 대해 "이름 바꾸고 온갖 피해자 코스프레로 여론몰이 천박한 동정이라도 받으려 했던 것. 아둥바둥 사는 것. 검찰청에 기소돼 연기하며 수사관에게 울다 혼난 것. 하나도 안 멋있다"라며 타이미의 행동을 꼬집었다.

김디지는 "안티가 많건 적건 그래도 음악하는 사람인데 연예인병 걸려서 왜 저러나 싶고. 이비아 첫 데뷔곡 `일기장`서부터 전 앨범 몇 곡 제외하고는 전곡을 내가 작곡하고 편곡하고 프로듀스한 곡들인데 왜 애정이 없겠어. 수십곡인데"라며 "이슈는 됐는데 그것이 돈벌이와 이어져서 잘 살았으면 좋겠다"고 비판했다.

김디지는 또 "법리적 문제는 당사자들 간의 이야기이고 하도 반응이 치우쳐 있어서 바로잡는다"며 "이비아 때가 좋긴 좋았어. 그때는 단순히 검색어 오른 것이 아니라 음반 출시 홍보 목적의 노이즈였지만 지금은 왜 저러는지 의문이긴 하다"고 덧붙였다.

타이미는 2013년 1월 자신의 SNS를 통해 아이돌 그룹 블락비의 예를 들며 예명을 바꾸게 된 것이 전 소속사의 갑질 때문이라고 설명한 바 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김디지 타이미 저격, 화제네" "김디지 타이미 저격, 그래서 진실이 뭐지?" "김디지 타이미 저격, 둘이 원만하게 해결하길" "김디지 타이미 저격, 빨리 해결됐으면 좋겠다" "김디지 타이미 저격, 서로 사이가 많이 안 좋은가보다"라는 등의 반응을 보였다.(사진= 김디지, 타이미 페이스북)

한국경제TV 박혜정 기자
hjpp@bluenews.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