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의, 카타르 도하서 `한-카타르 비즈니스 포럼` 개최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5-03-08 22:49  

상의, 카타르 도하서 `한-카타르 비즈니스 포럼` 개최

대한상공회의소(회장 박용만)는 박근혜 대통령이 참석한 가운데 현지시간으로 8일 오후 4시 카타르 수도 도하 포시즌 호텔에서 카타르상의와 공동으로 ‘한-카타르 비즈니스 포럼’을 개최했습니다.

포럼에는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과 현대그룹·현대차·GS·SK·현대중공업·네이버 등 주요 대기업과 알 타니 카타르상의 회장 등 양국의 대표적인 기업인과 윤상직 산업부 장관, 알 사다 카타르 에너지 산업부 장관 등 양측 정부 관계자 등 150여명이 참석해 양국간 경제협력 방안을 논의했습니다.

박용만 회장은 개회사를 통해 “한국과 카타르는 그리 크지 않은 반도국가이지만, 인적자원 육성과 성장동력 발굴에 많은 노력을 기울여 성공적인 경제 발전을 이룩했다는 공통점을 갖고 있다”고 밝히고 “이러한 경제 성장에는 에너지와 자원, 인프라 등의 분야에서 두 나라가 긴밀히 협력하면서 윈윈의 관계를 유지하고 있는 것이 큰 힘이 되었다”고 말했습니다.

박 회장은 또 양국의 경제협력과 관련해 “카타르 정부가 포스트 오일시대에 대비해 추진하고 있는 ‘국가비전 2030` 플랜과 한국의 ‘경제혁신 3개년 계획`을 양국 경제계가 공유하고 협력해 나간다면 양국의 경제 발전은 더 큰 시너지를 발휘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아울러 박 회장은 한국의 경제사절단은 정부와 민간이 하나의 팀처럼 움직이는 한국만의 독특한 모델인 ‘팀 코리아`임을 강조하며 “이번 박근혜 대통령의 카타르 방문은 양국의 전통적인 협력관계를 한 단계 발전시키고 미래지향적인 동반자 관계를 모색하는 데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칼리파 빈 자심 빈 모하마드 알 타니(Khalifa Bin Jassim Bin Mohammad Al Thani) 카타르상의 회장은 “카타르 기업인들은 한국에 대한 투자에 많은 관심을 갖고 있으며, 오늘 행사를 통해 양국 경제가 더 많은 발전과 혜택을 누릴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밝히고 “카타르에 투자하고자 하는 한국 기업에게도 필요한 정보와 지원을 아낌없이 제공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본 세션에서는 인프라, 보건의료 등 양국의 경제협력 확대 방안과 한국 투자 유망산업에 대한 발표 등이 이어졌습니다.

바드리야 알 하라미(Badriya Al-Harami) 카타르 개발계획 및 통계부 전문위원은 ‘카타르 국가비전 2030과 국가발전 전략’ 발표를 통해 “최근 카타르는 천연가스 및 석유 수출 의존도를 낮추기 위해 산업 다각화와 인재 양성을 적극 추진하고 있으며, 특히 2022 카타르 월드컵을 맞아 경기장뿐 아니라 철도, 도로, 항만 등 인프라 구축에 대한 투자를 확대하고 있다”며 “이들 분야에서 풍부한 경험과 높은 기술력을 보유한 한국과 활발한 교류를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김도훈 산업연구원 원장은 ‘한-카타르 인프라·산업 협력방안에 대한 발표를 통해 “한국과 카타르는 상호보완적 경제 구조를 갖고 있어 경제협력의 여지가 많지만 아직까지 협력 분야가 에너지, 건설 중심에 한정되어 있고 특히 교역 대비 투자 협력이 부족한 편”이라고 진단하며 향후 유망 투자협력분야로 철도, 고속도로, 경기장 등 월드컵 관련 인프라 분야 이외에 GTL(Gas-to-liquid; 가스액화), 수산물 양식, 에너지 절감 기술 및 그린 빌딩, 보건 인프라 분야를 꼽았습니다.

살리 알리 알 마리(Salih Ali Al-Marri) 카타르 최고보건위원회 사무차장은 ‘카타르 보건의료 전략과 협력 기회’를 발표하며 “카타르 정부는 보건의료 산업을 주요 국정과제 중 하나로 지정하고 보건의료서비스의 질적 제고, 고령화 대응 등에 많은 관심을 기울이고 있다”고 설명하고 “특히 보건의료기기, e헬스, 시약/실험, 진단서비스 등의 분야에서 양국 간 협력 기회가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한국에 대한 투자 유망산업 및 협력방안을 발표한 한기원 Invest Korea 대표는 “한국은 기업하기 좋은 환경 세계 5위, 4년 연속 무역 규모 1조 달러 달성, 세계 3위의 경제 영토(FTA), 튼튼한 제조업 IT 기반, 동북아 중심지로서의 지리적 이점, 신속한 통관 절차 및 물류 시스템, 뛰어난 인적자원 등을 갖고 있는 매력적인 국가”라고 소개했습니다.

한기원 대표는 특히 “최근 한-중 FTA 타결로 중국과 세계시장을 연결하는 가교로서의 역할 또한 커지게 될 것”이라고 밝히고 “한국에 투자하면 한국의 강점을 활용하는 동시에 거대 중국시장으로의 진출 또한 더욱 용이해질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동근 대한상의 상근부회장은 “카타르는 포스트오일 시대에 대비한 산업 다각화 계획인 ‘국가비전 2030’을 추진하고 있고, 2022 월드컵을 앞두고 있어 인프라를 중심으로 우리 기업들의 사업 기회가 많이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이번 순방이 한국경제의 신성장 동력 발굴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주요 참석자>
- 기업인 :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 등 경제단체장,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 김석준 쌍용건설 회장, 김상헌 네이버 대표이사, 최길선 현대중공업 회장, 정진행 현대자동차 사장, 임병용 GS건설 사장, 최광철 SK건설 사장, 윤종하 MBK파트너스 부회장 등 한국의 주요 대기업 CEO와 중견?중소기업 대표, 공기업, 협회·단체 등 IT, 건설, 에너지, 유통, 의료, 금융 등 분야의 기업인 80여명과 알 타니 카타르상의 회장 등 카타르 기업인 70여명
- 정부 인사 : 윤상직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윤병세 외교부 장관, 알 사다 카타르 에너지 산업부 장관 등 한국과 카타르 정부 인사 40여명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