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세운상가 등 27곳 도시재생 선도지역 선정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5-03-09 11:00  

서울시, 세운상가 등 27곳 도시재생 선도지역 선정

서울시가 세운상가와 노들섬, 서울역 등 향후 도시재생의 추진 모델이 될 27개 ‘서울형 도시재생 선도 지역’을 선정했다.

서울시는 민선6기 핵심키워드인 ‘도시재생’ 사업의 기본 추진 방향을 담고 실행력에 무게를 둔 종합적 재생계획인 `서울 도시재생 종합플랜`을 9일 발표했다.

지역 특성과 지속가능성 등을 고려해 27개 선도 지역을 쇠퇴·낙후 산업지역(3개소)과 역사·문화자원 특화지역(7개소), 저이용·저개발 중심지역(5개소), 노후주거지역(12개소), 4개 유형으로 구분, 맞춤형으로 재생하기로 했다.

서울시는 산업재편과정에서 활력이 저하돼 기존생태계를 유지하면서 활로 모색이 필요한 `쇠퇴·낙후 산업지역`의 1단계 사업 대상으로 세운상가 일대, G-밸리(Valley), 장안평 중고차 매매단지 일대 등 3개소를 선정했다.

또, 역사·자연자원, 근·현대산업유산의 재활용이 가능한 ‘역사·문화자원 특화지역’으로 세종대로 일대, 마포석유비축기지, 노들섬, 남산예장자락, 당인리 발전소, 낙원상가·돈화문로, 돈의문 일대 등 7개 지역을 집중 추진한다.

과거 철도역 등 성장을 견인했으나 지역발전 저해시설로 전락돼 지역단절을 극복하면서 중심지 기능강화 방안 마련이 필요한 곳인 `저이용·저개발 중심지역`엔 서울역, 창동·상계, 영동 MICE, 광운대역, 상암·수색 등 5개소를 우선 추진한다.

노후주거지역 전체에 대해서는 보편적·체계적 관리시스템 구축과 함께 새로운 통합형 주거지 재생모델을 정립하고 창신·숭인, 가리봉, 장위동 등 뉴타운 해제지역과 성곽마을, 백사마을, 해방촌, 북한산주변, 서촌, 암사1동, 성수1,2가동, 신촌, 상도4동 등 지역특성관리지역 12개소를 1단계로 추진할 예정이다.

서울시는 선도사업을 위해 4년간 마중물사업 1조 3천억원을 투자하고, 구체적인 도시재생활성화계획 수립 등을 통해 기반시설 등 필요한 사업을 발굴하고 관련부서간 협업체계를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또 SH공사를 재생사업 실행을 위한 전문기관으로 지정하고 시와 별도로 재생사업에 추가적으로 1조원 이상을 투자하기로 했다.

SH공사는 동북권의 중요한 광역거점 복합개발사업인 ‘창동·상계 신경제 중심지 조성’을 위한 1단계 붐업사업에도 시행자로 참여할 예정이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