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일아티스트 닥터강]신경치료로 신경을 죽인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5-03-09 12:23   수정 2015-03-16 17:19

[스마일아티스트 닥터강]신경치료로 신경을 죽인다?

치과에 다녀 본 분들은 `신경치료`라는 말을 많이 들어 보셨을 겁니다. 이 신경치료의 정확한 의학적 용어는 `근관치료`입니다.


그런데 이 근관치료(신경치료)가 치아를 살리는 치료일까요, 죽이는 치료일까요?

대부분의 사람들은 치아가 아픈 것을 해결해 주니 치아를 살리는 치료로 알고 있습니다. 하지만 신경치료는 그 반대로 신경을 죽이는 치료입니다. 즉 신경을 깨끗하게, 남김없이 제거하는 치료랍니다.

정확히 표현하자면 치수강과 근관 내의 치수를 완벽하게 제거하고(용어가 어렵지만 그림을 참조하시면 쉽게 아실 수 있습니다), 비어있는 공간을 고무 같은 밀폐가 용이한 재료로 완벽하게 막아 놓으면 치료가 완료되는 겁니다.

그럼 언제 신경치료를 해야 할까요?

신경이 들어 있는 치수강과 근관 내에는 신경뿐 아니라 혈관이나 치아를 만들어내는 세포들도 있답니다.

즉 치수는 감각을 느끼는 기능뿐 아니라 자연치유 능력도 있지요. 이런 자연치유 능력 때문에 치아가 시리거나 아파도 일정기간이 지나면 증상이 사라집니다. 전부는 아니지만 많은 경우 차츰, 서서히 사라집니다.

치과에서 의사 선생님이 "조금 참고 기다려 보시죠"라고 하는 것은 치료해 주기 귀찮아서 그러는 게 아닙니다. 기다리는 것도 치료라는 걸 알아주셨으면 합니다.

하지만 자극의 강도가 심해 자연치유 능력을 넘어서 버리면 신경(치수)은 더이상 견디지 못하고 여러 증상을 나타낸 후 죽어버리는 겁니다. 여기서 자극은 충치가 깊거나 치아가 많이 깨져서 신경이 외부에 노출된 정도가 큰 경우 강도가 커집니다.


그럼 이때 신경치료를 하지 않고 참아버리면 어떻게 될까요?

죽은 신경은 곧 부패되고, 부패된 신경잔사는 팽창을 일으킵니다. 그리고 이 잔사는 치아의 유일한 구멍인 근단공(신경과 혈관이 치아 내로 들어오게 해 주는 치아뿌리 끝의 조그만 구멍)을 통해 빠져나가고 뿌리 끝에서 염증을 유발시킵니다.

염증은 점점 커져가고, 너무 커지면 뼈를 뚫고 잇몸 살을 뚫고 나와서 피고름 같은 것이 입안으로 새어나오게 됩니다.

이렇게 오랜 시간 지속되면 결국은 치아를 뽑게 되는데, 뽑은 후 바로 임플란트를 하기 힘들 정도로 뼈가 심하게 녹아 있는 상태가 됩니다.

결론적으로 신경치료의 적절한 시기는 신경이 살아있는 단계가 아니라 신경이 죽거나 죽으려고 하는 단계입니다. 그리고 시리고 아프다고 무조건 신경치료를 하는 게 아니라 기다리는 것도 치료라는 것을 알아야 합니다.

또한 마지막으로, 신경치료를 해야 할 때는 적절한 시기를 놓치지 말고 반드시 해야 한다는 것을 마음에 새겨 두면 되겠습니다.(글=오늘안치과 강정호 원장)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