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풍문으로 들었소` 서민여고생 고아성, `작은 사모님 격상?`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5-03-09 21:15  

`풍문으로 들었소` 서민여고생 고아성, `작은 사모님 격상?`



풍문으로 들었소 서민여고생 고아성의 화려한 변신이 포착됐다. 호칭 또한 ‘작은 사모님’으로 격상된 것으로 알려졌다.

화제의 드라마 SBS ‘풍문으로 들었소’(연출 안판석 극본 정성주)의 고아성(서봄 역)이 작은 사모님이란 새로운 호칭과 함께 화려하게 변신한 모습이 공개돼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지난 3일 방송된 4회에서는 봄이 인상(이준 분)의 손에 이끌려 구청으로 혼인신고를 하러 가는 모습이 그려졌다.

두 사람을 지지하며 미리 와있던 봄의 부모 형식(장현성 분)과 진애(윤복인 분)와는 달리 소식을 듣고 부리나케 달려온 인상의 부모 정호(유준상 분)와 연희(유호정 분)는 울며 겨자 먹기로 떨리는 손으로 혼인신고서에 서명을 하기에 이르렀다.

9일 밤 풍문으로 들었소 5회 방송을 앞두고 제작진이 공개한 현장 스틸 컷을 보면 출산 후 줄곧 가정부 정순(김정영 분)이 준 후줄근한 옷만 입고 있던 봄이 봄처럼 화사하고 세련된 핑크빛 원피스를 입고 있다.

아울러 봄의 옷을 사다준 연희에 의해 호칭 또한 작은 사모님으로 정해진 것으로 알려져 봄의 앞날에 핑크빛 생활이 펼쳐질지 아니면 또 다른 갑질이 벌어질지 앞으로의 전개에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풍들소’ 제작진은 “마음으로는 아니지만 연희가 어쩔 수 없이 봄이를 받아들이기로 한 것 같다”고 상황을 설명하며 “봄이 격식과 장벽으로 둘러싸인 정호의 집안에서 어떤 웃지 못 할 일을 겪으며 좌충우돌 살아나가는지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한편, ‘풍들소’는 ‘아줌마’, ‘아내의 자격’, ‘밀회’ 등 화제작을 함께하며 때로는 코믹하게, 때로는 멜로를 통해대한민국 상류사회의 이면과 부조리를 날카롭게 꼬집으며 흥행을 이끌어온 명품콤비 정성주 작가와 안판석 감독이 다시 한 번 의기투합한 작품으로,

풍문으로 들었소 풍문으로 들었소 풍문으로 들었소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