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유만만` 김진희 "옷을 정리하다가 생각이 바뀌어 다시 옷장으로"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5-03-10 11:13   수정 2015-03-10 11:14

`여유만만` 김진희 "옷을 정리하다가 생각이 바뀌어 다시 옷장으로"

`여유만만` 김진희 "옷을 정리하다가 생각이 바뀌어 다시 옷장으로"


`여유만만`에 출연한 아나운서 김진희가 `저장 강박증`에 대해 언급했다.





10일 방송된 `여유만만`은 `옷장 속 심리와 역사`라는 주제로 꾸며져 문화평론가 강유정, 패션 큐레이터 김홍기, 사진 심리학자 신수진, 아나운서 김진희가 출연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쇼핑중독`과 `저장 강박증`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던 중 이정민은 "나도 옷을 사놓고 상표도 때지 못한 옷이 있다. 임신 전 입으려고 샀지만, 몸이 변해 입지를 못한다. 버리기도 아깝고 다른 사람 주는것도 좀 이상하다"라며 옷을 사놓고 버리지 못하는 `저장 강박증`에 대해 언급했다.



이어 김진희는 "나는 예전에 옷을 한번에 정리하려고 다 모아놨다. 옷을 정리한 뒤 잠깐 생각을 했는데 `몇 개의 옷은 입을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어 다시 옷장에 넣어둔 경험이 있다"라고 전했다.



이에 조영구는 "그 옷장에 다시 넣어둔 옷을 입었냐"라고 물었다. 이에 그는 "아직 한 번도 안 입었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사진=KBS2 `여유만만` 화면 캡처)



한국경제TV 류동우 기자
ryus@bluenews.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