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식+생선?··대장암 위험 무려 43%↓<美 연구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5-03-10 16:51  

채식+생선?··대장암 위험 무려 43%↓<美 연구팀>

채식에 생선을 가미하면 대장암 위험을 43% 줄일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와 주목된다.

미국 로마 린다 대학 의과대학의 마이클 올리치 박사가 성인 남녀 77,659명을 대상으로 평균 7.3년에 걸쳐

식습관과 대장암 사이의 연관성을 조사분석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헬스데이 뉴스가 9일 보도했다.



조사대상자들은 약 절반이 최소한 매주 한 번 이상 육식을 즐기는 비채식자들이었고

나머지는 부분 또는 완전 채식주의자들이었다.

올리치 박사는 부분 또는 완전 채식주의자들을 육류 섭취가 일주일에 한 번 이하인 준채식(semi-vegetarian) 그룹과

생선과 해산물은 먹되 기타의 모든 육류는 피하는 페스코 채식(pesco-vegetarian) 그룹,,

육류는 피하되 계란 또는 유제품은 먹는 락토-오보 채식(lacto-ovo vegetarian) 그룹,

모든 육류와 계란, 유제품을 먹지 않는 완전 채식(vegan) 그룹으로 분류했다.

전체적으로 모든 형태의 채식 그룹은 비채식 그룹에 비해 대장암(결장암과 직장암) 발생률이 평균 22% 낮은 것으로 나타났고

세분하면 결장암 발생률은 19%, 직장암 발생률은 29% 낮았다는 것.

채식 그룹 중에서는 페스코 채식 그룹이 대장암 위험이 가장 낮아 이들은 비채식 그룹에 비해 대장암 발생률이 43%나 적었다.

락토-오보 채식 그룹과 완전 채식 그룹은 비채식 그룹에 비해 대장암 발생률이 16~18%, 준채식 그룹은 8% 낮았다.

조사 기간에 380명이 결장암, 110명이 직장암 진단을 받았는데

채식이 대장암 예방에 도움이 되는 이유는 밝혀지지 않고 있다.

이에 대해 컬럼비아 대학 메디컬센터의 알프레드 뉴거트 역학교수는 "채식은 암 위험을 줄이는 데 도움이 되는 운동, 금연 같은

건강에 이로운 생활습관과 연관이 있는지도 모른다"고 논평했다.

이 연구결과는 미국의사협회(AMA) 학술지 `내과학`(Internal Medicine) 온라인판(3월9일자)에 발표됐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