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왕의 꽃 김성령 이성경, ‘화사한 바하인드 컷 엿보니..?’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5-03-10 19:37  

여왕의 꽃 김성령 이성경, ‘화사한 바하인드 컷 엿보니..?’



여왕의 꽃 김성령 이성경, ‘화사한 바하인드 컷 엿보니..?’

여왕의 꽃 김성령 이성경 모녀 같은 미모가 눈길을 끈다.

여왕의 꽃 김성령 이성경은 10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신사옥에서 MBC 새 주말드라마 `여왕의 꽃` 제작발표회에 모습을 드러냈다.

이날 두 작품 만에 주연을 꿰찬 이성경은 남다를 각오를 다지며, 김성령과 부녀 호흡에 대해 "이번 드라마를 한다고 했을 때 많은 분들이 `같이 하는 선배는 누구냐`고 여쭤보더라. 그래서 `김성령 선배님`이라고 했다"며 "그랬더니 `너무 멋있고 예쁘시다`고 좋아하더라"고 운을 뗐다.

이어 "그만큼 저도 영광이고 선배님과 `케미`를 잘 살리려면 미스코리아의 미를 따라가려고 노력해야 하지 않을까 생각한다"며 "선배님의 팬이었는데 함께 하게 돼 감사하다"고 덧붙여 눈길을 모았다.

이에 김성령은 주위의 외모 칭찬에 "특별한 날이기 때문에 신경을 많이 썼다"고 언급하며, "하지만 현장에서 보면 그런 칭찬이 안 나올 것이다. 다들 너무 예쁘다. 오전에도 라디오 방송하고 왔는데 후배들한테 오히려 더 많이 배우고 있다는 말을 했다"고 겸손함을 보였다.

또 김성령은 "여기 있는 모든 배우들과 만난 것을 큰 행운이라고 생각을 하고 있다. 너무 아름답고 훌륭한 배우들이 함께 하고 있어서 내가 빛이 나는 게 아닐까 싶다"고 이야기해 눈길을 끌었다.

이와 함께 앞서 공개된 `여왕의 꽃` 스틸컷이 새삼 눈길을 끈다. 공개된 스틸 컷은 지난 달 24일 진행된 포스터 촬영현장 비하인드 컷으로 순백색의 탱크탑 드레스를 입은 김성령과 화사한 옐로우 드레스의 이성경은 소품으로 사용됐던 연꽃잎을 머리에 뒤집어쓰고 자체발광 미모를 뽐내고 있다. 치아를 드러내며 환하게 웃고 있는 김성령과 귀요미 이성경의 뿌잉뿌잉 애교에 미소가 저절로 지어진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