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빛나거나 미치거나` 나종찬, 오연서 친오빠였다 `뭉클`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5-03-11 10:37  

`빛나거나 미치거나` 나종찬, 오연서 친오빠였다 `뭉클`

`빛나거나 미치거나` 나종찬, 오연서 친오빠였다 `뭉클`

`빛나거나 미치거나`의 나종찬이 오연서의 친오빠였다.

10일 방송된 MBC 드라마 `빛나거나 미치거나`에서 세원(나종찬)이 신율(오연서)의 친오빠인 사실이 밝혀졌다.

이날 세원은 황보여원(이하늬)의 명령에 의해 납치된 신율을 죽이려 했다. 그러나 신율이 칼을 빼 든 순간, 신율은 세원의 칼에 달린 장신구를 본 뒤 "발해 분이신가 봅니다. 그것을 보니 어머니와 오라버니 생각이 난다"고 말했다.

세원은 "죽었느냐. 곧 만나게 될 것이다. 저승에서"라며 물러섬이 없었다. 이에 신율은 "만나면 미안하다고 해야할까, 고맙다고 말을 해야 할까요. 어머니는 날 살리려다 돌아가셨고, 오라버니는 갓 태어난 나를 보러 오려다 죽임을 당했는데"라고 덧붙였다.

이에 세원은 과거 동생을 찾아 떠난 것을 회상했고, 도망치는 신율에게 "네가 태어난 곳이 황궁이냐. 이 대답이 너를 죽일지 말지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신율이 "맞다"고 답하자, 세원은 신율이 자신의 친동생임을 확신하고 눈물을 머금으며 뒤돌아섰다.

이를 접한 누리꾼들은 "`빛나거나 미치거나` 세원, 대박이다", "`빛나거나 미치거나` 세원, 슬프다", "`빛나거나 미치거나` 세원, 궁금하다", "`빛나거나 미치거나` 세원, 본방사수"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편 `빛나거나 미치거나`는 발해의 마지막 공주 신율(오연서)과 고려의 저주 받은 황자 왕소(장혁)가 하룻밤 혼례로 연을 맺으며 벌어진 로맨스를 그린 로맨틱 사극으로 매주 월, 화 밤 10시에 방송된다.(사진=MBC `빛나거나 미치거나` 화면 캡처)


한국경제TV 류동우 기자
ryus@bluenews.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