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시` 홍영기 "임신 당시 난 21살 남편 18살, 많이 울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5-03-11 14:12  

`택시` 홍영기 "임신 당시 난 21살 남편 18살, 많이 울었다"

`택시` 홍영기 "임신 당시 난 21살 남편 18살, 많이 울었다"

얼짱 출신 쇼핑몰 CEO 홍영기가 혼전 임신 당시를 떠올리며 눈물을 흘렸다.

10일 방송된 tvN ‘현장토크쇼 택시’(이하 ‘택시’)는 20대 인터넷 청년 재벌특집으로 꾸며져 웹툰 작가 기안 84, 박태준, 홍영기-이세용 부부가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홍영기의 시어머니는 “아들 세용이가 능력도 안 되는 상태에서 아이를 가졌으니 가장으로서 역할도 못할 거라 생각했다”며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홍영기의 시어머니는 “영기한테 ‘아기 지우고 둘이 사귀다 나이가 들고 그때도 좋으면 그때 가져도 되지 않겠냐’고 모진 말을 했었다”고 덧붙였다.

이를 들은 홍영기는 눈물을 흘리며 “힘들었던 그때가 생각났다”며 “아이를 지우지 않은 이유는 생명을 소중하게 생각했다. ‘어떻게 없앤다고 생각하지?’라는 생각뿐이었다”고 전했다.

이어 홍영기는 “임신했다는 것을 알고 엄청 울었다. 난 21세이었고, 남편은 18세이었기에 더욱 슬펐다”고 힘들었던 당시를 털어놔 눈길을 끌었다.

이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택시’ 홍영기, 그래도 애 안지우고 키우는 거 보면 대단” “‘택시’ 홍영기, 애 낳았다고 했을 때 완전 놀랐음” “‘택시’ 홍영기, 애기 잘 키우세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사진=tvN ‘택시’ 방송화면 캡처)

한국경제TV 성지혜 기자
jhjj@bluenews.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