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아동, 학업으로 받는 스트레스 세계 최고...`삶 만족도 역시 낮아`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5-03-11 12:31  

한국 아동, 학업으로 받는 스트레스 세계 최고...`삶 만족도 역시 낮아`



한국 아동들이 학업으로 인한 스트레스가 세계에서 가장 높은 수준인 것으로 나타나 충격을 주고 있다.

한국보건사회연구원 김미숙 연구위원이 보건복지포럼 최근호에 실은 <한국아동의 주관적 웰빙수준과 정책과제> 보고서에 따르면 한국 어린이들의 학업 스트레스 지수는 50.5%로 조사됐다.

이는 연구진이 실제로 유엔아동기금(UNICEF)이 지난 2013년 발표한 `부유한 국가 아동의 주관적 웰빙` 조사 결과와 같은 지표를 적용한 결과다.

둘 중 한 명은 학업 스트레스를 받고 있다는 뜻으로, UNICEF 조사 대상 29개국의 평균인 33.3%보다 17.2%p나 높다.

가장 낮은 네덜란드는 우리 나라의 3분의1인 16.8%에 불과했다. 프랑스는 20.8%, 독일은 23.9%, 스위스는 24.7%로 유럽 국가들 상당수가 평균보다 낮았다.

반면 스페인과 슬로베니아가 각각 49.4%와 48.9%로 한국의 뒤를 이었고, 영국은 42.1%, 미국은 40.6%였다.

학업 스트레스가 높다보니 국내 어린이들의 학교 생활 만족도 역시 30개국 가운데 26위인 18.5%에 머물렀다. 전체 평균은 26.7%로, 우리보다 낮은 나라는 체코와 핀란드, 이탈리아와 에스토니아 뿐이었다.

반면 아일랜드는 42.5%로 만족도가 가장 높았고, 영국과 미국도 각각 27.6%와 30.7%로 평균을 웃돌았다.

국내 아동들의 삶 자체에 대한 만족도 역시 60.3%로 낮은 결과를 보였다. 30개국 가운데 27개국이 80%를 넘었고, 꼴찌에서 두번째인 폴란드도 79.7%로 우리와는 큰 격차를 나타냈다.

보고서는 "한국 아동들의 삶의 만족도와 학업 스트레스는 최악인데 반해 주관적 건강상태와 신체증상은 최고인 극단적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이번 조사는 11·13·15세를 대상으로 실시됐으며, 한국 아동들은 2013년 기준, UNICEF 조사는 2009~2010년 데이터를 기준으로 이뤄졌다.

이를 접한 누리꾼들은 "학업으로 받는 스트레스 세계 최고,안됐다""학업으로 받는 스트레스 세계 최고,불쌍해""학업으로 받는 스트레스 세계 최고,애들도 살기 힘들듯""학업으로 받는 스트레스 세계 최고,힘내자"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