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G손보, 현대캐피탈 꺾고 ‘천안 징크스’ 훌훌~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5-03-12 09:29  

LIG손보, 현대캐피탈 꺾고 ‘천안 징크스’ 훌훌~

LIG손해보험이 현대캐피탈을 꺾고, 천안 원정 징크스를 털어냈다.(자료사진 = 구미 LIG손해보험 그레이터스)


‘봄 배구’에 초대받지 못한 두 팀이 자존심을 건 일전을 펼쳤다. 승부는 정규리그 6위가 확정된 구미 LIG손해보험 그레이터스의 승리였다.

LIG손해보험은 11일 천안 유관순체육관에서 열린 천안 현대캐피탈 스카이워커스와의 NH농협 2014-2015 프로배구 V리그 남자부 6라운드 경기에서 세트 스코어 3-2(25-22 28-26 20-25 21-25 15-11)로 이겼다.

이미 포스트시즌 진출이 불발된 LIG손해보험이지만, 이날의 승리는 현대캐피탈 울렁증을 떨쳐냈다는 의미가 있었다. 무엇보다 지긋지긋했던 ‘천안 징크스’에서 완전히 벗어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했다.

LIG손해보험은 2005년 프로배구 출범 후 천안 원정경기에서 26연패를 당했다. 지난해 12월 21일 천금 같은 승리를 거두며 가까스로 ‘원정 전패’ 악몽에서 깨어났다. 3개월여 만에 다시 승리로 거두며 천안에서 값진 2연승을 올렸다. 지난번 승리가 우연이 아닌, 실력이었음을 증명해 낸 것. 이로써 LIG손해보험의 팀 통산 천안 현대캐피탈전 성적은 2승 26패가 됐다.

현대캐피탈과의 시즌 상대 전적도 3승 3패로 균형을 맞춰 어깨를 펼 수 있게 됐다. LIG손해보험 창단 이후 단일 시즌 현대캐피탈전 최고 성적이다. 여기에 현대캐피탈과 4경기 연속 풀세트 접전을 펼치며 특점 팀에 약하다는 평가도 씻어낼 수 있었다. 풀세트 경기만 따지면 오히려 3승 1패 우위를 보여 강한 뒷심을 발휘했다. LIG손해보험은 지난 시즌까지 현대캐피탈전 5승 54패로 열세였다.

팀 공격의 57.14%를 책임지며 혼자서 46득점을 올린 호주 출신의 외국인 선수 토마스 에드가가 승리의 일등공신이었다. 에드가는 67.64%의 높은 공격성공률로 승리를 이끌었다. 특히 현대캐피탈에게 11개의 블로킹을 내줬지만, 위축되지 않고 과감한 공격을 시도해 승부의 추를 자신에게 돌렸다.

반면, 프로 출범 후 처음으로 플레이오프 진출에 실패한 ‘전통의 명가’ 현대캐피탈은 시즌 홈 마지막경기에서 아쉽게 고배를 마셨다. 송준호가 17득점을 올리고, 최민호와 박주형이 각각 14득점과 13득점을 올리며 제 몫을 다했지만, 좌우 날개가 꺾이며 실마리를 제대로 풀어가지 못했다.

특히 외국인 선수 케빈의 부진이 뼈아팠다. 케빈은 15득점을 올렸지만, 공격성공률이 38.71%에 그쳤다. 김호철 감독은 경기 중반, 부진한 케빈을 센터로 돌리고, 그 자리를 송준호에게 맡기는 고육지책을 써야 했다. 토종 에이스 문성민도 13득점에 머무르는 등 전반적으로 공격에 어려움을 겪었다.

한편, LIG손해보험은 15일 구미 박정희체육관에서 아산 우리카드 한새와 시즌 최종전을 갖는다. 모기업이 KB금융으로 바뀌게 됨에 따라 ‘LIG손해보험’이란 이름으로 치르는 마지막 경기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