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 뷰티 14] DAY 14 컨실러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5-03-12 11:11  

[데일리 뷰티 14] DAY 14 컨실러



하루에도 수십 개씩 화장품이 쏟아져 나오고 있습니다. 셀 수도 없이 많은 브랜드에서 갖가지 화장품을 내놓고 있죠. 그런데 그렇게 많은 화장품 중에서 나에게 꼭 맞는 화장품을 찾기란 쉬운 일이 아닙니다. 아무리 ‘좋다’고 소문난 화장품일지라도 나한테는 안 맞을 수 있고, 대다수가 안 맞는 화장품이 나에게 딱 맞을 수도 있기 때문입니다.

하늘의 별처럼 많은 화장품을 다 사용해볼 수 있다면 좋으련만 실제로 그 모두를 사용하는 것은 불가능에 가깝죠. 이런 이들을 위해 한국경제TV 블루뉴스 기자가 직접 나서기로 했습니다. 여러 화장품 중에서도 기자가 콕 찍은 화장품은 ‘컨실러’입니다. 매일매일 한 브랜드의 컨실러를 사용하고 어떤지 속 시원하게 말씀드리겠습니다.

제품: 맥 스튜디오 컨실 앤 코렉트 듀오, 3만 8000원.

컬러: 페일옐로우&페일핑크

한줄 평: 원래 피부가 좋은 척 할 수 있어.

총평: 자신이 가진 광을 그대로 살릴 수 있는 컨실러입니다. 얼굴에 있는 울긋불긋한 자국과 다크써클을 커버해서 피부 톤을 균일하게 만들어줍니다. 맥의 컨실러는 노란빛과 핑크빛의 컨실러가 하나에 내장되어있는 것이 특징인데요. 관계자에 따르면 노란빛의 코렉터는 울긋불긋한 자국을 커버해 피부 톤을 균일하게 만들어준다고 합니다. 핑크빛 컨실러는 다크써클이나 팔자주름 부분의 칙칙한 부분을 화사하게 밝혀주는 것이라고 하네요.

파운데이션으로 베이스 메이크업을 하고, 인상을 칙칙하게 만드는 다크써클을 핑크빛 컨실러로 커버했습니다. 거울을 들여다봤을 때 다크써클이 안 보이는 것은 아니지만 눈 밑이 화사해지니 다크써클이 잘 보이지 않습니다. 노란빛 컨실러는 주근깨를 커버하는데 사용했습니다. 보통 짙은 주근깨는 어떤 컨실러를 사용해도 잘 가려지지 않는데요. 맥의 컨실러를 사용하니 주근깨가 감쪽같이 사라집니다. 때문에 두꺼운 메이크업을 하지 않아도 되어 본연의 광이 유지됐습니다. 맥의 컨실러 덕분에 피부가 깨끗해 보이는 것은 물론이고, ‘피부가 좋아졌다’는 소리를 듣는 것은 덤입니다.

한국경제TV 블루뉴스 김지은 기자
kelly@bluenews.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