킬미힐미 페리박 떠나고 미스터X 등장...또다른 반전?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5-03-12 11:16  

킬미힐미 페리박 떠나고 미스터X 등장...또다른 반전?



킬미힐미 페리박 떠나고 미스터X 등장...또다른 반전?

킬미힐미 페리박 킬미힐미 페리박

‘킬미 힐미’ 페리박이 떠났다. 구수한 전라도 사투리에 술을 좋아하는 남자, 자신의 배를 갖는 것이 꿈인 페리박은 시청자의 가슴에 뭉클함을 남기고 가장 먼저 이별을 고했다.

11일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킬미 힐미’에서는 기억을 찾은 차도현(지성)과 오리진(황정음)이 인격들과의 이별을 준비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킬미 힐미’에서 그동안 시청자의 열렬한 지지를 받아온 인격 중 가장 먼저 이별을 고한 것은 페리박이었다. 여전히 구수한 사투리와 서글서글한 웃음으로 나타난 페리박은 식탁에 놓인 치킨과 리진이 가져온 맥주를 즐기며 떠날 것을 이야기했다. 왜 갑자기 떠날 생각을 했는지 묻는 리진에게 페리박은 “내가 나이가 제일 많으니까. 내가 솔선수범을 해야 아이들이 내 뒤를 바짝 따라 올 거고, 그래야 도현이도 인생을 조금 편하게 살 테니까”라고 답했다. 애초에 도현의 아버지가 자유를 만끽하며 살던 시절을 매개로 생겨난 인격이 페리박이었던 만큼 도현의 미래를 진심으로 걱정하는 진심이 느껴졌다.

페리박은 “우리 아이 잘 부탁한다. 내가 색시 딱 하나 믿고 이제야 훨훨 먼 여행을 떠나려고 한다. 색시도 늘 웃고 좋은 생각만 하고 살아라. 딱 한번 사는 인생이니까”라는 말로 도현이 자유롭게 살았으면 좋겠다는 당부를 남기고 사라졌다.

그러나 페리박이 사라진 자리에 새로운 인격 ‘미스터X’가 등장해 시청자의 시선을 끌었다. ‘미스터X’는 그동안 시청자가 가장 기다리고, 궁금해했던 인격 중 하나. 극초반 예고됐지만 한번도 모습을 드러낸 적 없는 ‘미스터X’가 이제 단 한 회만을 남겨둔 ‘킬미 힐미’에서 어떤 역할을 하게 될지 시청자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