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랑새의 집’ 채수빈, 한강에서 대본 열공한 사연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5-03-14 12:18  

‘파랑새의 집’ 채수빈, 한강에서 대본 열공한 사연



배우 채수빈이 한강에서 대본 열공하는 사진이 공개돼 화제다.

14일 채수빈의 소속사 토인 엔터테인먼트는 KBS2 주말드라마 `파랑새의 집`에서 해피 바이러스를 퍼뜨리는 긍정의 아이콘 한은수 역을 맡아 최근 스포트라이트를 받고 있는 채수빈의 현장 뒷모습 사진을 공개했다.

매섭던 꽃샘 추위가 잠시 숨을 죽인 3월 초, 거듭되는 촬영 스케쥴 속에서 몇 시간의 여유가 생긴 채수빈은 소속사 스태프들과 함께 방송국에서 가까운 한강변으로 잠깐의 나들이를 떠났다고. 간만의 느끼게 된 봄 햇살 속에서 잠깐의 숨을 돌린 것도 잠시, 채수빈은 신인다운 자세로 대본 연습에 매진했다고 전해진다.

공개된 사진 속에서도 채수빈은 긴 머리를 자연스럽게 묶은 채 대본 연습에 푹 빠진 모습을 보이고 있어 눈길을 사로잡는다. 청순함을 더하는 긴 머리, 눈처럼 하얀 상의와 상반되는 찢어진 청바지와 한쪽 다리를 쭉 뻗은 편한 자세는 채수빈의 털털한 실제 성격을 보여준다. 또한, 진지한 얼굴로 한 손에는 볼펜을 들고 밑줄을 그으며 자신의 대사를 공부하는 모습이나, 한 여성 스태프와 대사를 주고 받는 모습은 드라마에 대한 열정을 짐작하게 한다.

사진을 본 누리꾼들은 "나도 이제 채수빈 보러 한강 자주 다녀봐야겠다", "채수빈 분위기 너무 좋다. 화보네, 화보", "날씨 좋은 한강에서 대본 보는 모습 보기 좋다. 나도 한강에서 공부해볼까" 등 다양한 의견을 보였다.

한편 지난주 방송분에서 오빠 지완(이준혁 분)의 심부름으로 회사를 찾았다가 우연히 마주친 은수(채수빈 분)와 태수(천호진 분)의 의미심장한 만남으로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증폭시켰던 `파랑새의 집` 7부는 14일 저녁 7시 55분에 방송될 예정이다.

한국경제TV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