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2%대 주택대출금리 시대 본격화…금리 부담↓·가계빚 우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5-03-15 13:22  

연2%대 주택대출금리 시대 본격화…금리 부담↓·가계빚 우려↑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인하로 주택담보대출 금리도 연 2%대 시대가 열렸습니다.

금융권에 따르면 3년 후 변동금리로 전환하는 외환은행의 고정금리형 주택담보대출 최고 금리는 16일부터 2.99%로 낮아집니다.

한은의 기준금리 인하 발표 다음 날인 13일 최저금리가 2.72%, 최고금리가 3.02%까지 떨어진 데 이어 국고채 3년물 금리가 13일 1.9%에서 1.87%로 급락했기 때문입니다.

다른 은행들도 주택담보대출 금리를 앞다퉈 2%대로 내리고 있어 대다수 주택 대출자들은 2%대 대출 금리를 누리게 될 전망입니다.

하나은행의 고정금리형 주택담보대출은 최저금리가 2.9%까지 내려왔으며, 변동금리형 주택담보대출 금리도 2.95%까지 떨어졌습니다.

신한은행과 우리은행의 변동금리형 주택담보대출 금리도 각각 2.98%와 2.88%까지 하락했습니다.

그러나 지난해 은행 대출로 늘어난 가계 빚은 39조원에 달해 가계 빚이 눈덩이처럼 커지는 게 아니냐는 우려의 목소리도 제기되고 있습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