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렌지 마말레이드’ 여진구-설현-이종현, 떡잎부터 다른 찰떡 호흡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5-03-16 08:14  

‘오렌지 마말레이드’ 여진구-설현-이종현, 떡잎부터 다른 찰떡 호흡



KBS2 새 금요미니시리즈 ‘오렌지 마말레이드’가 대본 리딩부터 대박 아우라를 뿜어내며 본격적인 스타트를 알렸다.

지난 13일 KBS 별관에서 진행된 대본 리딩에는 매력적인 캐릭터로 시청자를 사로잡을 여진구(정재민 역), 설현(백마리 역), 이종현(한시후 역), 길은혜(조아라 역), 송종호(한윤재 역) 등 주·조연 배우들을 비롯해 드라마를 이끌어갈 이형민, 최성범 감독과 문소산 작가 외 다수의 스태프가 모여 현장을 뜨겁게 달궜다.

특히 대본 리딩 전부터 만나 친분을 쌓은 것이 알려져 화제가 됐던 여진구, 설현, 이종현은 시작부터 예사롭지 않은 찰진 호흡을 선보여 본방송에서 펼쳐질 완벽한 연기 앙상블에 대한 기대감을 자아냈다. 또한 화기애애함 속에서도 실제 촬영을 방불케 하는 뛰어난 감정몰입은 ‘오렌지 마말레이드’가 대박드라마로 거듭날 것을 예감케 했다고.

이형민 감독은 “여진구, 설현, 이종현 등 모든 배우들이 많은 노력과 준비를 한 것이 엿보였다. 대본 리딩이 진행될수록 드라마가 잘 나올 것 같다는 확신이 생겼다”며 기분 좋은 속내를 드러내 사기를 북돋았다.

현장을 지켜본 ‘오렌지 마말레이드’의 관계자는 “여진구, 설현, 이종현은 쉬는 시간조차 아끼며 작가에게 다가가 자문을 구했다”며 “세 사람의 캐릭터와 작품을 향한 뜨거운 열의가 최고의 연기를 빚어낼 예정이니 많은 관심과 사랑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드라마 ‘오렌지 마말레이드’는 뱀파이어와 인간이 함께 공존하는 세계관을 바탕으로 순수한 사랑이야기에 사회적 약자에 대한 차별이라는 메시지를 자연스럽게 녹여낸 감성 판타지 로맨스.

떡잎부터 다른 여진구, 설현, 이종현의 감성 판타지 로맨스 KBS2 새 금요미니시리즈 `오렌지 마말레이드‘는 오는 5월에 첫 방송될 예정이다.

한국경제TV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