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향성 발톱 치료법, 젊은 층 중심으로 확산...오른쪽 엄지 발톱에 왜?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5-03-16 11:56   수정 2015-03-16 11:56

내향성 발톱 치료법, 젊은 층 중심으로 확산...오른쪽 엄지 발톱에 왜?



내향성 발톱 치료법, 젊은 층 중심으로 확산...오른쪽 엄지 발톱에 왜?

내향성 발톱 치료법

내향성 발톱 치료법이 젊은 층 중심으로 관심을 모으고 있다.

내향성 발톱은 주로 오른쪽 엄지발톱에 나타나는데, 평소 발톱을 일자가 아닌 둥근 형태로 자르는 습관 탓이다. 발톱을 타원형으로 자르면 안쪽으로 바짝 잘린 발톱이 속으로 파고들어 염증을 유발한다.

또 발을 꽉 조이는 하이힐 등을 오래 신고 다니거나, 무좀을 방치해 발톱이 변형된 경우에도 내향성 손·발톱이 발생한다. 전문가들은 내향성 발톱은 자르면 더 악화되기 때문에 일단 병원에 가서 치료를 받아야 한다고 전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은 “내향성 손·발톱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발톱의 양옆 모서리 끝이 항상 외부에 노출되는 일자로, 발톱이 발을 1mm 덮을 수 있게 자르는 것이 좋다”고 밝혔다.


▶[포토]가인, 쩍벌 포즈에 속 보일라


▶쏘, 터질듯한 볼륨...`아찔`


▶강남도 반한 미모...그녀는 누구?


▶서윤, 가슴골 드러내며...아찔 골반댄스


▶박가린, 풍만한 볼륨감...`헉`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