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창욱, 봄보다 더 푸른 외모 과시한 슈트화보로 `여심 저격`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5-03-17 16:35  

지창욱, 봄보다 더 푸른 외모 과시한 슈트화보로 `여심 저격`

지창욱, 봄보다 더 푸른 외모 과시한 슈트화보로 `여심 저격`

배우 지창욱이 `더 셀러브리티` 4월호 표지를 장식했다.

라이프스타일 매거진 `더 셀러브리티`는 MBC 드라마 `기황후`, KBS2 드라마 `힐러` 등으로 아시아에서 인기가 급상승한 지창욱과 함께 식물원을 배경으로 촬영한 커버와 화보, 인터뷰를 공개했다.

`더 셀러브리티`의 4월호 표지 모델 지창욱은 촬영장에서 비발디의 `사계` 중 `봄`을 연주하듯이 낭만적이고 아름다운 모습을 보여줬다. 지창욱 특유의 표정과 외모, 스타일리시한 슈트가 어우러져 부드러운 남성미가 드러났다. 특히 바오바브나무 아래에서 촬영한 사진은 어른이 된 어린 왕자 같은 엄청난 케미스트리가 발휘됐다.

화보 촬영이 끝난 뒤 이어진 인터뷰에서 지창욱은 "작품을 찍는 기간과 휴식기의 생활 패턴이 굉장히 많이 다르다. 작품을 찍을 때는 정말 온전히 작품에만 집중한다"며 "액션물이나 망가지는 캐릭터, 신파극의 주인공을 맡아보고 싶다"라고 연기에 대한 욕심을 드러냈다.

`힐러`가 끝났지만 한국과 홍콩을 오가며 여전히 바쁜 스케줄을 소화하고 있는 지창욱은 외모에서 풍기는 완벽한 모습과는 달리 둥글둥글한 성격과 아날로그적인 면도 공개했다. 사주나 운세를 보냐는 질문에는 "모르는 채로, 예측할 수 없는 채로 미래를 맞이해야 더 자유롭게 살 수 있다"라고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또 지창욱은 "컴퓨터도 없이 산 지 5년 정도가 됐다"며 "대본도 인쇄 활자로만 본다. 어릴 때부터 해야 할 일, 기억해야 할 것 등을 종이에 적어서 봤다. 그래야 집중이 잘된다"라고 아날로그적인 면모도 보여줬다.

이 외에도 뮤지컬에 대한 애착과 휴식기가 오면 멘붕에 빠지는 이유, 본인이 좋아하고 즐기는 것에 대한 30가지 문답 등이 인터뷰에서 공개된다. 지창욱의 화보와 인터뷰는 `더 셀러브리티` 4월호와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화보를 접한 누리꾼들은 "지창욱, 완전 잘생김" "지창욱, 취향 저격 화보임" "지창욱, 개인 소장하고 싶은 모습이다" "지창욱, 멋있어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사진=더 셀러브리티)

한국경제TV 성지혜 기자
jhjj@bluenews.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