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스 최신뉴스

스타벅스 커피값 비싼 이유 있었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6-01-25 06:53   수정 2016-01-25 14:36

스타벅스 커피값 비싼 이유 있었네



한국 스타벅스의 매장 임차료가 연 20%씩 오르면서 소비자 부담이 커지고 있다고 한국경제신문이 보도했다.

한경 보도에 따르면 스타벅스의 아메리카노(톨 사이즈) 가격은 미국 2,400원, 일본 3,400원대이지만 한국은 4,100원으로 높은 수준이다.

최근 소비자시민모임의 가격 비교 자료에서도 조사 대상 주요 13개국 대도시 중 독일(4,668원)에 이어 2위를 기록했다.

커피전문점들은 높은 커피 가격의 주범으로 `임대료`를 지목한다.

프랜차이즈 회사들은 주요 핵심 상권에 입점하는 경우가 많다 보니 임차비용이 높아지고, 이것이 커피 가격에 반영되고 있다는 것이다.

스타벅스코리아의 임차료 비용은 2011년 610억원에서 2014년 1,204억원으로 97.3% 증가했다.

같은 기간 매장 수가 394개에서 721개로 82.9% 늘어났다는 점을 감안해도 상승세는 뚜렷하다.

매장당 평균 임차료 역시 1억5,482만원에서 1억6,699만원으로 올랐다.

이 때문에 높은 가격에도 커피회사의 수익성은 나빠지고 있다.

스타벅스코리아는 2014년 6.5%의 영업이익률을 기록했다.

이는 글로벌 본사가 있는 미주지역(23.4%)은 물론 아시아지역 평균(33%)보다도 낮은 수치다.

회사 관계자는 "매년 임차료 비용이 20%씩 오르면서 수익성이 악화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높은 임대료로 부담을 느끼는 것은 커피업계만의 일은 아니다.

부동산114에 따르면 지난해 4분기 서울 전체 상권의 임대료는 ㎡당 2만9,300원으로 전분기 대비 7.15% 올랐다.

임대료 상승이두드러진 지역은 마포구 연남동이었다.

지난해 4분기 연남동 상권의 임대료는 ㎡당 3만200원으로 전분기 2만6,800원 대비 12.6% 상승했다.

경의선 기찻길이 공원으로 조성되면서 유동인구가 많아진 탓이다.

2017년 공원이 상암동까지 이어지면 임대료가 더 오를 것이라는 게 부동산 전문가들의 설명이다.

임대료가 큰 폭으로 오르면서 해당 지역의 물가도 상승하고 있다.

연남동 인근에 거주하는 한 대학생은 "연남동의 커피 값은 대부분 6천~7천원으로 밥 한 끼 가격에 육박한다"며 "높은 가격으로 젊은 층의 발길이 갈수록 뜸해지는 홍대와 강남 상권처럼 변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온라인뉴스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