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샤벳 우희-세리, 노는 언니들이 떴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6-02-01 08:24  

달샤벳 우희-세리, 노는 언니들이 떴다



걸그룹 달샤벳 세리, 우희가 아프리카TV ‘데일리 달샤벳’ 채널을 통해 10번째 방송을 진행했다.

지난 22일부터 아프리카TV를 통해 ‘데일리 달샤벳’을 진행하고 있는 달샤벳은 우희와 세리 두 멤버의 모습으로 31일 방송을 채웠다. 우희와 세리는 ‘노는 언니들의 살벌한 일요일’이라는 타이틀로 1시간 방송을 진행했다.

달샤벳 멤버 중 춤에 ‘자신 있다’는 멤버 두 명이 뭉쳤다. 지난 29일 방송에서 ‘Just Dance’ 게임과 함께 댄스를 보여줬던 아영과 수빈은 방송에서 “우리는 댄스 담당이 아니다.”, “하필이면 달샤벳 내에서 춤 잘 추는 멤버 우희과 세리가 빠졌다”라며 댄스에 자신 있는 멤버 두 명을 꼽은 적이 있어 방송되기 전부터 화제를 모았다.

이날 방송에서 우희와 세리는 ‘클럽 좀 가본 언니들의 댄스’를 준비했다. 우희는 방송 중 “저희가 클럽을 많이 다는 것처럼 보이는데 사실은 아니다.”, “스케줄 때문에 바빠서 못간다.”, “셔플 댄스가 제 마지막 클럽 댄스이다”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13살부터 춤을 췄다는 달샤벳 리더 세리는 클럽 댄스뿐만 아니라 힙합, 재즈, 락킹, 걸즈힙합등 다양한 장르의 댄스를 보여줬다. 그에 방송을 보던 시청자들은 “어마어마한 비주얼 방송이다”, “그 클럽 물이 너무 좋네”, “나도 그 클럽에 놀러 가고 싶다”며 뜨거운 반응을 보여줬다.

방송 중간에는 지난 ‘데일리 달샤벳’으로 “방송천재” 소리를 듣고 있는 달샤벳 멤버의 수빈이 등장해 ‘팔딱팔딱’춤을 선보여 시청자들에게 큰 웃음을 주며 미친 존재감을 보여줬다.

한편, 지난 22일부터 시작된 달샤벳 아프리카TV ‘데일리 달샤벳’은 ‘데일리 달샤벳’ 공식채널을 통해 만날 수 있으며 1일을 마지막으로 방송을 종영한다.

한국경제TV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