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학교 남태현, 두 손 모아 기도 중? 연기력 논란 의식했나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6-02-03 19:06  

배우학교 남태현, 두 손 모아 기도 중? 연기력 논란 의식했나




배우학교 남태현


배우학교 남태현 두 손 모아 기도 중? 연기력 논란 의식하나


배우학교 남태현이 화제의 인물로 떠올랐다. 그룹 위너의 멤버 남태현이 발연기 논란을 인정했기 때문.


남태현은 3일 서울 임피리얼팰리스 호텔에서 진행된 tvN` 배우학교`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남태현은 “내가 SBS ‘심야식당’으로 논란이 일었다. 정말 부족하고 질타를 받아야 한다고 생각했다. 그래서 연기를 배우로 ‘배우학교’로 왔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멤버들과 주변에서 많이 응원해준다. 용기를 내서 ‘배우학교’에 온 거라 주위에서 힘을 준다”고 고마움을 드러냈다.


한편 이날 현장을 찾은 박신양은 사뭇 진지한 표정으로 "기적을 만들어 보겠다"고 밝혔다. `발연기`라는 단어 자체가 생소했다는 박신양은 이 자리에서 "여기 모인 학생들이 그런 `오명`을 대표하는 주자들이라면 어떻게 해야 할까, 어떻게 어디까지 변할 것인가를 생각하게 됐다"면서 "갈 수 있는 데까지 가보자는 생각"이라고 설명했다.


실제로 학생들 면면을 보면 경직된 `로봇 연기`로 이름을 날린 장수원과 SBS TV 드라마 `심야식당` 연기로 혹평에 시달렸던 그룹 위너 남태현이 가장 먼저 눈에 띄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