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후 4개월 아기 운다고 창밖으로 던진 비정한 20대 엄마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6-02-04 09:53   수정 2016-02-04 13:56

생후 4개월 아기 운다고 창밖으로 던진 비정한 20대 엄마




대구 서부경찰서는 4일 태어난 지 4개월 된 아들을 울며 보챈다는 이유로 창밖에 던져 숨지게 한 혐의(살인)로 A(26)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3일 오전 11시 50분쯤 빌라 3층 집에서 아들을 창밖으로 던졌다.

7m 아래 바닥에 떨어진 아기는 119구조대가 병원으로 옮겼지만 끝내 숨졌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아기가 밤새 울며 보채는 바람에 잠을 못 자고 스트레스를 받아 홧김에 그랬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A씨가 수년 전 조울증 치료를 받았고, 최근 산후 우울증에 시달렸다는 주변 사람들의 진술을 바탕으로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온라인뉴스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