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 "안철수 버니 샌더스 닮았다고 개그, 허경영도 아니고"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6-02-05 09:06   수정 2016-02-05 10:17

진중권 "안철수 버니 샌더스 닮았다고 개그, 허경영도 아니고"


진중권 안철수 버니 샌더스
진중권 "안철수 버니 샌더스 닮았다고 개그, 허경영도 아니고"
진중권 교수가 안철수 국민의당 공동대표의 "버니 샌더스 닮았다"는 발언을 `개그`라고 비난했다.
진중권 동양대 교수는 5일 트위터에 “안철수씨가 자신이 샌더스와 비슷하다고 개그를 하셨네요”라며 “세 가지 점에서 다르죠. 샌더스가 언제 힐러리 물러나라고 외치다가 탈당해서 딴 살림 차렸나요? 샌더스는 민주당 소속이 아닌데도 민주당 경선에 들어가서 힐러리랑 경쟁하고 있는 겁니다”라고 적었다.
이어 진중권은 “샌더스 현상을 우리나라에 대입하면, 예를 들어 정의당 심상정 대표가 민주당-정의당의 공동경선에 참여하여 문재인과 우열을 가리는 상황입니다”라며 “도대체 우리 국민들 수준을 뭘로 보고 실없는 소리를 하시는지 모르겠네요”라고 했다.
진중권은 “두 번째 차이는 샌더스는 민주당보다 진보적이어서 민주당을 왼쪽으로 견인하고 있지요. 반면 안철수는 종편과 보수언론의 극찬을 받으며 새누리당과 발을 맞추고 있지요. 어디 샌더스가 공화당이랑 손잡고 쎄쎄쎄하던가요?”라고 물었다.
그러면서 진중권은 “세 번째 차이는 국민의 평가를 반영하는 지지율의 추이입니다. 샌더스는 0%에서 시작하여 50%로 올라가고 있지요. 반면 안철수씨는 50%에서 시작하여 0%로 내려가는 중입니다. 서로 비교하기 좀 민망한 상황이죠. 탈당할 때는 스티브 잡스, 창당한 후에는 샌더스, 이거 뭐, 총선 후엔 조지 클루니 닮았다고 할까봐 겁나네요”라고 비판했다.
진중권은 “하다못해 유사품을 하더라도 어디 비슷한 데가 있어야지요. 하여튼 나르시시즘도 정도껏 해야지, 정도를 지나치면 보는 사람조차 민망해집니다. 이거 뭐 허경영도 아니고”라고 덧붙였다.
진중권 "안철수 버니 샌더스 닮았다고 개그, 허경영도 아니고"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