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룡이 나르샤` 유아인, 두문동에 불 지르며 광기폭발…간담 서늘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6-02-09 12:10  

`육룡이 나르샤` 유아인, 두문동에 불 지르며 광기폭발…간담 서늘



`육룡이 나르샤` 유아인, 두문동에 불 지르며 광기폭발…간담 서늘


`육룡이 나르샤` 유아인의 광기가 터지기 시작했다.


8일 방송된 SBS 창사25주년 특별기획 ‘육룡이 나르샤’(극본 김영현 박상연/연출 신경수) 37회에서는 두문동에 불을 지르며 자신의 방식대로 세력을 만들어나가는 이방원(유아인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방원은 조선 건국에 절대적인 공을 세웠지만, 정몽주(김의성 분)를 죽였단 이유로 정도전(김명민 분), 이성계(천호진 분)에게 내쳐졌다. 조선 건국에 철저히 제외된 채 이방원은 자신에게 쏟아지는 비난을 피하지 않고 온 몸으로 받으며 모든 책임을 떠안았다. 자신이 어떤 사람인지 제대로 직시한 이방원의 행보는 그렇기에 더욱 거침없었다.


이방원의 돌파구는 조선 건국의 위기에서 찾아왔다. 새나라를 반대하는 유생들이 관직을 거부한 채 두문동에 모여든 것. 이방원은 정도전에게 정몽주를 죽인 제 철 없는 행동 때문에 이러한 일이 벌어진 것 같다며, 그들을 설득해 돕고 싶다는 뜻을 전했다. 모두가 이방원이 이성계의 마음을 돌리려 두문동 문제에 나섰다고 믿었다.


그러나 이방원은 모두의 예상을 깼다. 두문동으로 향한 이방원은 불을 지를 것을 명했다. 불을 피해 나오는 사람들만 설득을 하겠다는 것이 이방원의 계획이었다. “제 방식으로 세력을 만들 겁니다. 전 죽었다 깨어나도 제가 맞는 것 같거든요. 전 아마 이런 식으로 제자리를 찾게 되겠지요"라고 말하는 이방원의 결연한 눈빛은 빛났다.


이어 다시 한 번 불을 지르라며 외치는 이방원의 광기 어린 모습은 안방극장에 서늘한 긴장감을 안겼다. 제 자리는 자신이 만들겠다며 일어선 이방원은 한 층 더 잔혹하고 섬뜩해졌다. 살인도 불사하는 킬방원의 모습이 선명하게 그려지고 있는 것이다.


이날 유아인은 숨을 죽였다가 폭발시키는 이방원의 모습을 리드미컬하게 연기해내며 시청자들의 몰입을 끌어올렸다. 갈수록 이방원 그 자체가 되어가는 유아인이기에 앞으로 더욱 잔인하게 폭주할 킬방원의 미래가 벌써부터 서늘해진다.


한편, SBS 창사 25주년 특별기획 ‘육룡이 나르샤’는 조선의 기틀을 세운 철혈 군주 이방원을 중심으로 한 여섯 인물의 야망과 성공 스토리를 다룬 팩션 사극으로, 매주 월-화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육룡이 나르샤` 유아인, 두문동에 불 지르며 광기폭발…간담 서늘

한국경제TV  디지털전략부  김현경  기자

 khkkim@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