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드속그녀] #13. 살인미수(?!) 포미닛 남지현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6-02-11 14:08  

[하드속그녀] #13. 살인미수(?!) 포미닛 남지현


Warning
아내 혹은 여자 친구가 손대선 안 될 게 여러분의 외장 하드이듯이 취재기자는 넘볼 수 없는 금단의 영역이 있습니다. 바로 사진기자의 원본이 들어있는 외장 하드. 제가 목숨 걸고 털어온 사진기자의 외장 하드 속 잠들어 있던 사진들을 공개하도록 하겠습니다.

`하드속그녀` 열세 번째 주인공은 일곱 번째 미니앨범 `액트세븐(Act.7)`을 들고 돌아온 걸그룹 포미닛의 남지현입니다.


<a href=http://sise.wownet.co.kr/search/main/main.asp?mseq=419&searchStr=039340 target=_blank>한국경제TV</a> MAXIM


대한민국 걸크러쉬의 대표 그룹 포미닛의 이번 앨범 타이틀곡 `싫어(Hate)`의 성적표는... 그다지 좋지 못합니다. 

`덤스텝`이라는 장르를 접목했기 때문인데요. 덤스텝의 창시자라고 불리는 DJ 스크릴렉스가 작곡에 참여했지만, 조금 생소한 건 어쩔 수 없나 봅니다.


한국경제TV MAXIM

"오늘부터 1일... 이라고 기사쓰고 싶다..."


그래도 `싫어(Hate)`는 음원차트에서 꾸준한 상승세를 보이고 있습니다. 

왜냐하면 이 노래가 참 신기하거든요. 한 번 들을 때랑, 두 번 들을 때랑 그리고 세 번, 네 번 들을 때 느낌이 다릅니다. 들으면 들을수록 생소함과 어색함은 사라지고 중독에 이르게 됩니다.


한국경제TV MAXIM


쇼케이스 현장에서 만난 포미닛은 조금 상기된 표정이었습니다. 본인들도 알고 있지 않았을까요. `싫어(Hate)`라는 곡을 들으면 다들 놀랄 거라는 걸. 

저도 처음에 듣고 `설마...이게 타이틀?`이라고 생각했습니다. 


한국경제TV MAXIM


포미닛이 걸크러쉬에 너무 집착하는 게 아닐까 싶었는데 거짓말하지 않겠습니다. 딱 다섯 번만 들어보세요. 

`싫어`라고 반복되는 처절한 외침 속에 담겨있는 복잡 미묘한 감정을 느끼실 수 있을 겁니다. 


한국경제TV MAXIM


개인적으로 이번 앨범을 통해 얻은 가장 큰 수확이라면 `남리다` 남지현의 재발견이 아닐까 싶습니다. 현아와 가윤이에게 가려서 뚜렷한 존재감을 드러내지 못했던 남지현이 드디어 빛을 보게 됐습니다.

혹독한 다이어트를 거치고 나타난 남지현의 무대 위 모습은 두말하면 입 아프게 아름다웠습니다. 그냥 살만 쪽 뺀 게 아니라 탄탄한 근육으로 채워졌더라고요. 


한국경제TV MAXIM


다들 `남지현이 저렇게 예뻤나?`를 남발했죠. 


한국경제TV MAXIM

"저기, 이 여자가 저를 죽이려고 했습니다!"


바로 이 사진입니다. 이 사진 들고 경찰서 갈 뻔했죠. 비록 미수에 그쳤지만, 제 심장을 잠시나마 멎게 했거든요. 


한국경제TV MAXIM

" 내 마음 들켰으면 어떡하지..."


그런데 아셔야 될 게 사진에는 남지현 미모의 2.8% 정도 밖에 담기지 않았다는 점입니다. 나머지 97.2%는 실물을 봐야 느낄 수 있습니다. 괜히 `실물갑`이라고 불리는 게 아니거든요. 

저는 믿고 있습니다. 이번 앨범 타이틀곡 `싫어(Hate)`가 그냥 이렇게 끝나지 않으리라는 것을. 포미닛 멤버 모두 현재 차트 순위에 실망하지 말고 힘찬 활동 보여주길 기대하겠습니다.


사랑합니다 포미닛♡ 사랑해 남지현♥


사진/ 한국경제TV MAXIM 윤예진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