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개성공단 전력공급 전면 중단…11년 만에 처음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6-02-12 06:33   수정 2016-02-12 14:25

정부, 개성공단 전력공급 전면 중단…11년 만에 처음




정부가 11일 오후 11시53분을 기해 개성공단에 대한 전력공급을 전면 중단함에 따라 한국전력은 지난 2005년 개성공단 시범단지에 전력을 보내기 시작한 이후 11년 만에 북측으로의 전력 공급을 완전히 끊게 됐다.

지난 2004년 12월 북측과 `개성공업지구 전력공급 합의서`를 체결한 한전은 2005년 3월부터 개성공단 시범단지와 본 단지 일부 입주기업에 전력 공급을 시작했다.

당시에는 일반적 송전방식이 아니라 문산변전소에서 변압된 전력을 1만5천kW 범위 내에서 배전방식으로 공급하는형태였다.

이어 2007년 개성공단 내에 평화변전소를 준공하고 59년 만에 송전방식으로 북측에 전력을 공급해왔다.

한전은 2007년 당시 350억원을 들여 개성공단 송·변전 설비를 건설했다.

송·변전설비는 경기도 파주의 문산변전소에서 군사 분계선을 지나 개성공단까지 총 16.8㎞구간에 건설됐으며 철탑과 154kV급 송전선로, 개성공단 내 옥외변전소인 평화변전소, 배전 설비 등으로 구성됐다.

이후 한전은 2013년 북측이 개성공단을 폐쇄하자 평소 10분의 1 수준인 3천㎾ 안팎의 전력만 배전 방식으로 공급한 바 있다.

이는 공단내 관리동과 사무동의 전등을 밝히고 정수장을 돌릴 수 있는 최소한의 전력 규모였다.

하지만 이번에는 개성공단에 대한 전력공급을 전면 중단했다.

이날 한전 파주 변전소(급전분소)에서 원격 조정을 통해 단전을 실행했다.

지난해 한전은 연간 총 1억9,100만㎾h의 전력을 124개 개성공단 입주 기업에 공급했다.

이 가운데 산업용이 95.3%를 차지했고 일반용(4.3%), 가로등(0.2%), 주택용(0.1%) 등이 뒤를 이었다.

송전 설비는 문산에서 평화변전소까지 총 16.8㎞이며 남측과 북측의 선로길이는 각각 11.6㎞와 5.2㎞다. 철탑은 총 48기로 남측 33기와 북측 15기로 구성됐다.

평화변전소에서 공장 등으로 연결되는 배전 설비는 총 6회선이고 전주는 1,335본이며 개폐기와 변압기는 각각 101대와 151대다.


[온라인뉴스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