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 LIFE]-37 `독도의 수호신` 혹돔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6-02-12 15:39  

[SEA LIFE]-37 `독도의 수호신` 혹돔

‘유어’, ‘웽이’, ‘엥이’, ‘딱도미’, ‘솔라리’ … 연관성이라곤 전혀 없는 저 방언들은 한 마리 물고기를 향해 있다. 세상에서 가장 이름 많은 물고기로 불리는 명태와 어깨를 견줄만큼, `혹돔(학명: Semicossyphus reticulatus)`은 지역별로 부르는 이름이 제 각각이다.

몸 길이가 1m가 넘는 혹돔은 온대 지방에 사는 놀래기과 가운데 가장 큰 종이다. 길쭉한 타원형의 몸을 가졌고, 주둥이는 뾰족하다. 어릴 때는 붉은색을 띠며, 옆구리 중앙에는 폭넓은 흰색의 세로줄이 선명하다.




이들은 수컷에서만 발견되는 이마의 혹 때문에 혹돔이라 이름이 붙여졌다. 성숙할 수컷일수록 혹이 뚜렷하고, 아래턱도 부풀어 오른다. 이 혹 속에는 지방이 들어 있는데, 과거 조선 후기 학자 정약전이 쓴 어류학서 ‘자산어보’에는 이 혹을 삶아 기름을 만들었다는 기록이 남아있기도 하다.

혹돔은 온대성 어류로서 16℃ 정도의 수온을 좋아한다. 주 서식지는 우리나라 남해와 제주도, 동해 남부, 일본 중부 이남, 남중국해 등으로 수심 20~30m 가량의 암초 지대에서 살아간다. 최근엔 독도 지역에 혹돔굴이 여럿 발견되기도 하면서 `독도 해역의 수호신`이라는 별명이 붙기도 했다. 혼자 다니거나 짝을 이루어 생활하며, 날이 어두워지면 바위 틈 등에 숨어 휴식의 시간을 갖곤 하는 등 이동은 거의 없는 편이다.

이들은 ‘성 전환 물고기’ 중 하나로 잘 알려져 있다. 어린 물고기일 때는 성이 구별되지 않지만, 성장하면서 옆구리의 흰 줄이 서서히 사라진다. 이 때 줄무늬가 모두 없어지면 모두 암컷으로 성이 분화되고, 일부는 또 여러 해에 걸쳐 천천히 수컷으로 성전환이 이뤄진다. 혹돔은 사회적 상황에 따라 성비를 조절하는데, 무리에 수컷이 없으면 몸집이 가장 큰 암컷이 수컷으로 변하는 식으로 자체적으로 성비를 조절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SEA LIFE 부산아쿠아리움 소속 김영완 아쿠아리스트는 "혹돔은 `독도의 수호신`으로 불리울 만큼, 독도 해양생태 조사에 대표적 지표로 활용되는 토종 물고기"라며 "오늘 날 남획으로 개체 수가 많이 줄고 있지만, 정확한 수나 서식지 등은 알려지지 않고 있어 보호대상으로 지정되기엔 아직까지 자료가 부족한 실정"이라고 말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