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KB금융 배당 `사상 최대`‥금융권 확산 기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6-02-14 22:29  

신한·KB금융 배당 `사상 최대`‥금융권 확산 기대


신한금융지주와 KB금융지주가 나란히 사상 최대 규모의 배당에 나섰습니다.
업계는 정부의 배당확대 유도 정책과 주가를 끌어올리기 위한 전략이 맞물린 것으로 분석하며, 금융권 확산여부를 주목하고 있습니다.
신한금융은 올해(2015년 결산 기준) 배당총액을 6310억원으로 책정했다고 14일 밝혔습니다.
이는 2001년 지주사 출범 이후 사상 최대입니다.
1주당 배당금도 1200원으로 종전 최고인 2014년의 950원보다 큰 폭으로 늘며, 사상 처음으로 1천원대 진입했습니다.
보통주 기준의 배당성향은 2011년 11.5%에서 2012년 14.3%, 2013년 16.2%, 2014년 21.6%를 거쳐 지난해 결산기준 24.0%까지 상승했습니다.
KB금융도 올해 3786억원을 배당하기로 해 기존에 역대 최대이던 전년도 3013억원을 뛰어넘었습니다.
주당 배당금도 지난해 780원에서 올해 980원으로 확대됐습니다.
KB금융의 배당성향은 2011년 11.7%, 12년 13.4%, 13년 15.2%, 14년에는 21.5%을 나타난데 이어, 15년에는 22.3%(잠정)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아직 배당을 공시하지 않은 우리은행, 기업은행 등도 배당을 늘릴 가능성이 높다는 전망입니다.
우리은행은 지난해 결산 실적에서 무려 143.3% 급증한 1조593억원의 순이익을 올려 배당 여력이 커졌고, 민영화를 앞당기기 위해 주주 환원 정책에 적극적으로 나설 것으로 분석됩니다.
기업은행 역시 2020년까지 정부 출자기관의 배당성향을 40% 수준까지 올리기로 한 만큼 배당을 늘릴 가능성이 크다는 분석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