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사외전, 베테랑 보다 빠른 흥행돌풍…12일 만에 800만명 돌파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6-02-15 09:45   수정 2016-02-15 14:30

검사외전, 베테랑 보다 빠른 흥행돌풍…12일 만에 800만명 돌파




황정민·강동원 주연의 영화 `검사외전`이 지난 주말이었던 개봉 12일째 관객 800만명을 돌파했다.

지난해 한국영화와 외화를 통틀어 최고 흥행 영화였던 `베테랑`의 800만명 돌파 시점보다 6일이나 빠른 속도다.

15일 영화관 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검사외전`은 지난 12~14일 관객 135만7,678명(매출액 점유율 61.1%)을 모아 누적 관객 수가 804만5,020명에 이르렀다.

개봉 12일째 관객 800만명 돌파 기록은 `베테랑`(18일), `국제시장`(21일), `7번방의 선물`(25일), `변호인`(20일) 등 역대 천만 영화의 기록을 뛰어넘는 흥행 속도다.

개봉 당시 80%가 넘었던 관객 점유율이 점차 떨어지고 있긴 하지만, 여전히 박스오피스 나 홀로 독주가 이어지고 있다.

주말 사흘간 전국 1,644개 스크린에서 2만5,332회 상영되면서 스크린 독점 논란은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살인누명을 쓰고 수감된 검사(황정민)가 교도소에서 만난 전과 9범 꽃미남 사기꾼(강동원)을 통해 누명을 벗으려는 범죄오락영화다.

잭 블랙이 주인공의 목소리를 연기한 `쿵푸팬더 3`는 같은 기간 전국 734개 스크린에서 8,273회 상영돼 36만6,514명(16.0%)을 끌었다.

누적 관객 수는 368만8,060명에 달했다.

`검사외전`의 독주에 가렸지만, 꾸준히 관객을 모으고 있다.

17일 정식 개봉하는 영화 `데드풀`은 지난 13,14일 이틀간 이뤄진 특별상영회에서 관객 8만8,006명(4.4%)을 동원했다.

전국 128개 스크린에서 총 474회 상영됐다. 마블 코믹스의 데드풀이 탄생하게 된 과정을 그린 영화다.

극장판 `아이엠스타: 꿈의 오디션`은 지난 주말 사흘간 관객 7만8,498명(3.3%)을 불러모았다.

투니버스에서 방영하는 일본 아이돌 애니메이션의 극장판으로, 톱 아이돌을 목표로 활동해온 주인공이 단독 콘서트를 하게 되는 과정을그렸다.

이어 두 여인의 사랑 이야기를 담은 `캐롤`이 7만5,224명(3.6%), `앨빈과 슈퍼밴드` 시리즈의 신작 `앨빈과 슈퍼밴드: 악동 어드벤처`가 6만958명(2.5%)을 모았다.

이밖에 EBS의 대표 캐릭터를 영화화한 `번개맨`(4만5,063명), 케이트 윈즐릿 주연의 호주 영화 `드레스메이커`(3만1,052명), 한국 애니메이션 `최강전사 미니특공대: 영웅의 탄생`(2만1,846명), 한국전쟁 당시 어린이 합창단 실화를 모티브로 한 `오빠생각`(1만8,857명)이 지난 주말 박스오피스 10위 안에 들었다.



[온라인뉴스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