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 이런 게 가능하네··메시 PK 어시스트 놓고 `와글와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6-02-15 14:12  

아! 이런 게 가능하네··메시 PK 어시스트 놓고 `와글와글`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FC 바르셀로나의 리오넬 메시가 페널티킥 찬스에서 슈팅 대신 어시스트를 한 것을 놓고 거센 논란이 일고 있다.

15일(한국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 캄프 누에서 열린 2015-2016 리그 24라운드 홈 경기 셀타 비고전에서 3-1로 앞선 후반 36분 페널티킥 찬스를 잡은 메시가 골대를 향해 슈팅하는 대신 왼발로 오른쪽에서 달려오던 수아레스에게 살짝 내줬기 때문이다.



전반전에 프리킥으로 리그 299번째 골을 넣었던 메시로서는 300번째 골을 달성할 수 있는 기회이기도 했으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레알 마드리드)와 득점왕 경쟁 중인 수아레스는 이 슈팅으로 해트트릭을 달성할 수 있었다.

페널티킥 규정에 따르면 페널티킥을 차는 선수는 주심의 신호 후 공을 앞으로 차면 된다고 한다.

한번 공을 찬 키커는 다른 선수가 공을 잡기 전까지 다시 공을 터치할 수 없지만 직접 슈팅해야 한다는 규정은 없다는 것.

따라서 메시가 공을 살짝 굴린 뒤 뒤에서 대기하던 수아레스가 달려들어 슈팅한 것은 당연히(?)규정 위반은 아니다.

그러나 DPA통신은 메시의 어시스트는 셀타 비고에 대한 존중이 부족했다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고 전했다.

셀타 비고 선수들이 실점 후 불쾌감을 표시했고 일부는 메시에게 짜증을 내기도 했다는 것.

스페인 매체 마르카는 "그 페널티킥은 존경심이 없는 것"이라면서 "셀타 비고 선수들이 짜증난 것도 이해할만하다"고 전했다.

또 마르카가 실시한 온라인 여론조사에서도 53%의 응답자가 메시의 `페널티킥 어시스트`는 상대에 대한 존중이 없다고 답했다고 한다.

이에대해 루이스 엔리케 바르셀로나 감독은 "규칙에 어긋난 것이 아니다"면서 "우리는 우승 뿐 아니라 경기를 즐기기 위해 노력한다"고 밝혔다.

AFP통신은 1982년 네덜란드리그 아약스와 헬몬트 스포르트의 경기에서 아약스의 요한 클루이프가 페널티킥 상황에서 슈팅 대신 제스퍼 올센에게 패스했고 그 공을 다시 받아 골을 넣은 적이 있다고 소개하기도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