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임 어머니 "친 엄마 맞아?" 사람이 아니라 짐승이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6-02-16 00:00  

방임 어머니 "친 엄마 맞아?" 사람이 아니라 짐승이었다

방임 어머니 7살 딸 ‘암매장’ 충격


방임 어머니 "친 엄마 맞아?" 사람이 아니라 짐승이었다


방임 어머니의 검거, 그리고 큰 딸의 사체 발견. 충격과 분노 그 자체였다.


남편과 불화로 가출한 40대 주부가 7살 딸이 “말을 듣지 않는다”며 폭행해 숨지자 지인들과 시신을 야산에 암매장한 사실이 5년 만에 밝혀졌다.
이 주부는 또 작은 딸은 초등학교에도 보내지 않고 방치한 사실도 드러났다.


경남 고성경찰서는 큰딸을 폭행해 사망에 이르게 하고 시신을 암매장 혐의(상해치사·아동복지법 위반)로 박모(42·여)씨를 구속했다고 지난 15일 밝혔다.


경찰은 또 시신유기를 도운 박 씨 지인 백모(42·여)·이모(45·여)씨도 구속하고 이 씨의 언니(50·여)를 불구속 입건했다.


박 씨는 큰딸 폭행 과정에서 테이프로 묶고 다음날 숨질 때까지 묶은 상태로 방치한 것으로 드러나 충격을 주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2009년 남편과 불화로 집을 나온 박 씨는 2009년 1월부터 경기도 용인시 이 씨 대형 아파트에서 살았다.


박 씨와 숨진 딸이 살았던 방 5개인 아파트에는 3가구 아이 6명과 어른 4명이 살았다.


박 씨는 2011년 10월 26일께 당시 7세인 큰딸이 이 씨 집 가구를 훼손한다는 이유로 베란다에 감금하고 30분간 폭행했다.


이후 아이를 테이프로 묶고 하루가 지난 27일 오후 5시까지 방치했다.


박 씨 등은 또 아이가 말을 듣지 않는다는 이유로 베란다에 감금하고 식사를 하루에 한 끼만 주기도 했다.


시신 유기에 가담한 이 씨와 백 씨는 자녀 학습지 교사와 학부모로 만난 사이로 박 씨 딸이 숨지자 범행을 숨기려고 가담했다.


이후 박 씨 큰딸이 숨지자 이들은 경기도 광주 인근 야산에 암매장하기로 하고 시신을 차에 이틀간 싣고 다니기도 했다.


한편 이날 오후 5시 30분께 경기도 광주시 해공로 초월읍 인근 야산에서 친모 등으로부터 맞은 뒤 방치돼 숨진 `큰딸`로 보이는 백골 상태 사체가 발견됐다.


경찰은 친모 박모(42)씨와 함께 사체를 유기한 혐의를 받는 이모(42·여)씨와 백모(42·여)씨를 동행해 수색을 벌여왔다. 경찰은 이들이 지목한 50여㎡ 규모 임야를 수색해 사체를 발견했다.


경찰은 이에 따라 신원확인 및 정확한 사인 규명을 위해 사체를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할 예정이다.


시민들은 “방임 어머니가 친 엄마 맞나요?” “방임 어머니는 사람이 아니라 짐승이었군요” “왜 자꾸 이런 끔찍한 뉴스가 매일 같이 언론을 통해 쏟아지는거죠?” 등의 반응이다.


방임 어머니 "친 엄마 맞아?" 사람이 아니라 짐승이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