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 1분기 내수 판매 역대 최고··개소세 인하 `훈풍`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6-04-08 11:50  

자동차 1분기 내수 판매 역대 최고··개소세 인하 `훈풍`

올해 1분기 국내 완성차 업체들의 내수판매가 역대 1분기 기준으로 최대 실적을 기록,경기회복의 신호탄이 아니냐는 분석이 조심스럽게 제기되고 있다.

국내외 경기 불황으로 조선 등 주요 제조업 부문이 침체 양상을 벗어나지 못하는 가운데 나온 희소식이어서 내수 시장 활성화에 대한 기대감 또한 높아 지고 있다.

8일 업계에 따르면 현대자동차,기아자동차, 한국GM, 르노삼성, 쌍용차, 타타대우, 대우버스 등 국내 완성차 업체 7개사의 올해 1분기 내수 판매는 모두 36만8,492대로 지난 2011년 1분기 당시 기록했던 최고 기록 36만2,856대를 가볍게 넘어섰다.

이 같은 내수 판매 실적 호전은 지난해 말 종료 예정이던 개별소비세 인하 시한이 올해 6월 말까지로 연장,소비심리가 개선된 것이 큰 영향을 끼쳤는 분석이다.

국내 완성차 7개 업체의 올해 1분기 누적 내수판매는 전년 동기 대비 6.9% 늘어났는데 업체별로는 르노삼성과 대우버스를 제외하고 모든 업체의 내수판매가 전년 동기 대비 향상됐다.

특히 올해 1분기 내수판매 증가에는 눈에 띄는 신차들의 등장이 크게 기여했다.



제네시스 브랜드의 플래그십 세단인 EQ900<사진>은 올해부터 판매가 본격화되면서 지난달까지 모두 8,210대가 판매되는 등 초대형 럭셔리 세단으로서는 기록적인 판매실적을 올렸고 지난 1월 출시된 친환경 전용 모델 아이오닉 하이브리드도 3월까지 3,054대가 판매돼 국내 완성차 업체가 판매 중인 하이브리드 모델 중 가장 높은 판매실적을 기록했다.

기아차의 준대형 세단 신형 K7은 지난 2월 준대형 차종으로는 처음으로 기아차 모델 중 가장 많이 판매된 모델로 올라섰고, 지난달에는 6,56대가 판매돼 2월 판매실적을 넘어섰다.

지난달 본격 출시된 르노삼성의 고급 중형 세단인 SM6도 한 달 동안 6,751대가 팔려 누적 계약이 2만여대에 달하는 등 르노삼성은 8년 만에 월간 판매 1만대를 넘어서기도 했다..

지난해 8월에 출시된 한국GM의 스파크도 공격적인 마케팅을 통해 지난 3월 9,175대가 팔려 현대차 포터에 이어 3월 최다 판매 모델 2위에 올랐다.

스파크의 지난 3월 판매량은 전년 대비 무려 87.7%나 증가한 것으로 출시 이후 월간 최다 판매량이다.

자동차 업계 관계자는 "당분간 개소세 인하 효과와 신차 효과가 지속될 것으로 보여 올해 2분기에도 내수판매는 호조를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