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존한` 에콰도르 지진 피해자들 "지구 종말 온 것 같았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6-04-18 19:08  

`생존한` 에콰도르 지진 피해자들 "지구 종말 온 것 같았다"




에콰도르 지진 생존자들의 증언이 쏟아지고 있다.


에콰도르 지진으로 사망자가 속출한 가운데, 에콰도르 지진이 발생한 순간의 악몽이 생존자들의 입에서 쏟아지고 있는 것.


규모 7.8의 지진이 강타한 에콰도르 주요 도시의 참혹한 피해 상황이 속속 드러나면서 가까스로 목숨을 건진 생존자들의 생생한 증언도 하나둘씩 전해지고 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에콰도르 과야킬에 사는 호세 메레길도는 17일(현지시간) CNN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세상의 종말이 왔다며 이웃 사람들이 모두 비명을 질렀다"고 지진이 강타했을 당시의 참혹한 순간을 떠올렸다.


이번 지진은 전날 해가 진 직후인 오후 6시58분 에콰도르 무이스네 근처에서 발생했다.


규모 7.8의 강진인 데다가 진원이 19.2㎞로 얕아 민가에 큰 충격을 안겼다.


에콰도르에서 인구밀도가 가장 높은 과야킬은 진앙에서 480㎞ 정도나 떨어져 있으나 가옥이 무더기로 붕괴되고 전원이 끊기는 충격을 받았다.


주민들은 매몰된 친구나 가족을 구하기 위해 구조대가 도착하기 전까지 맨손으로 돌무더기를 파냈다.


메레길도는 "내 생애 최악의 경험"이라고 침울함을 털어놓았다.


마리아 자라미요도 과야킬에서 강진을 겪었다.


그는 로이터통신 인터뷰에서 "창문이 처음에 조금 흔들리더니 오래, 점점 강하게 흔들렸다"며 "7층에 있다가 전기가 차단된 상태에서 탈출했는데 거리에는 사람들이 맨발로 불안에 떨고 있었다"고 말했다.


무이스네에서 남쪽으로 300㎞ 밖에 있는 포르토비에조에서도 신음과 통곡이 봇물 터지듯 쏟아져 나왔다.


영국 일간 가디언에 따르면 메레세데스 토레스는 지진이 발생할 때 가게에서 개 사료를 사고 있었다.


토레스는 "계산대 앞에 있는데 뭔가가 나를 공중으로 잡아 던졌다"며 "그러고는 세상천지가 움직이기 시작했고 물품이 떨어져 내리고 사람들은 비명을 질렀다"고 말했다.


이 지역에서도 도로가 끊겨 교통이 마비되고 전원이 차단돼 암흑천지가 연출됐다.


토레스는 "집에 돌아가는 길에 식당이 아코디언처럼 접힌 것을 봤다"며 "전기도 물도 없었고 길도 막혀 사람들이 길거리에 나앉았다"고 설명했다.


진앙에서 가까운 페데르날레스에서는 절망에 가까운 신음이 쏟아지고 있다.


가브리엘 알키바르 페데르날레스 시장은 현지 라디오 인터뷰에서 "우리가 할 수 있는 것은 모두 하려고 하지만 아무 것도 할 수 없다"며 구조 지원을 촉구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