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스 최신뉴스

현대차 노사, 임금협상 잠정합의...기본급 인상폭 줄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6-08-24 23:53   수정 2016-08-25 00:09

현대차 노사, 임금협상 잠정합의...기본급 인상폭 줄었다


<앵커>
현대자동차 노사가 2016년 임금협상에 잠정합의했습니다.
자세한 내용 취재기자 연결해 알아봅니다. 신인규 기자!

<기자>
현대자동차 노사가 20차 본교섭에서 올해 임금협상안에 잠정합의했습니다.

현대차 노사는 올해 임금 58,000원 인상, 성과급과 격려금 350%에 330만원 추가지급, 재래시장 상품권 20만원과 현대차 주식 10주를 지급하기로 합의했습니다.

그동안 현대차 노조는 사측에 기본급 15만2050원 인상과 지난해 순이익의 30%을 성과급으로 지급하는 등의 요구안을 고수해왔습니다.

노조가 요구한 승진거부권, 일부 직군의 자동승진제와 해고자 복직 등 인사 경영권 관련 요구는 이번 합의안에 포함되지 않았습니다.

올해 현대차 노조는 역대 두 번째로 긴 80시간의 파업을 통해 강경 노선을 유지했지만, 결국 어려운 경영환경에 대한 공감대를 바탕으로 과거와 같은 과도한 임금 인상을 자제한 것으로 분석됩니다.

지난해 현대차의 기본급 인상액은 8만5,000원이었고, 여기에 성과급과 격려금 400%에 400만원이 추가지급됐습니다.

쟁점 가운데 하나였던 임금피크제 확대시행 문제에 대해서는 논의 시점을 추후로 미뤘습니다.

현대차 노사는 이와 함께 협의체를 통해 임금체계 개선에 대한 구체적 시행방안을 논의하고 그 내용들을 내년부터 적용하기로 했습니다.

현대차는 이번 잠정 합의에 대해 `임금에만 매몰된 노사협상에서 벗어나 교섭 패러다임을 근로자의 건강과 복지로 변화시켰다`는 자평을, 노조는 임금피크제 확대 시행을 저지했다는 입장을 내놓았습니다.

이번 잠정합의안에 대한 조합원 찬반투표는 오는 26일 실시될 예정입니다.

한국경제TV 신인규입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