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투의화신’ 문가영, 조정석 병 앓고 착잡…닫힌 ‘마음의 문’ 열까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6-10-07 15:16  

‘질투의화신’ 문가영, 조정석 병 앓고 착잡…닫힌 ‘마음의 문’ 열까



SBS ‘질투의 화신’ 문가영이 이화신(조정석 분)을 비롯 계성숙(이미숙 분), 방자영(박지영 분)을 미워하는 마음을 접고 용서하고 이해하게 될지 또 하나의 관전 포인트로 떠오르고 있다.

극 중 당돌한 여고생 ‘이빨강’역으로 열연을 펼치며, 삐딱하고 반항적인 모습으로 눈도장을 찍었던 문가영은 지난 6일 방송된 ‘질투의 화신’ 14회분에서는 자신의 삼촌 이화신의 병에 대해 할머니(박정수 분)에게 듣고, 미묘한 마음이 생기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드라마 초반부터 문가영이 연기하는 빨강은 아버지와 자신이 힘들게 생활할 수밖에 없었던 원인을 제공한 삼촌 이화신(조정석 분)을 원망하고, 자신을 버리고 갔다고 생각하는 엄마 계성숙, 방자영을 미워해 가족들을 무시하고 삐딱한 모습으로 대하며 18세 사춘기 여고생의 모습을 선보였다.

하지만 빨강이 가족을 대하는 마음이 풀려 화목한 모습을 보여주게 될 지에도 기대감이 모아지기 시작했다. 지난 주 방송부터 빨강은 자신의 학교에 찾아온 두 엄마를 보며 마음이 조금씩 풀리기 시작한 듯 보였기 때문. 항상 완벽한 모습만 보였던 계성숙이 땀에 흠뻑 젖은 채 헝클어진 머리와, 구두도 신지 못하고 뛰어온 모습으로 나타났고, 그녀를 쳐다보는 빨강의 눈빛이 이전처럼 독기가 가득 찬 모습이 아닌 한층 부드러워졌다.

특히 6일 방송에서 화신이 유방암을 걸렸다는 사실까지 알게 되며 앞으로 빨강의 감정에 큰 변화가 생기게 될지 궁금증이 모아지고 있다.

문가영이 출연하는 SBS ‘질투의 화신’은 매주 수,목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한국경제TV  디지털전략부  김현경  기자

 khkkim@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