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가 뭐길래`, 이성미와 딸 은별의 `통금시간 신경전` 폭발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6-10-14 00:00  

`엄마가 뭐길래`, 이성미와 딸 은별의 `통금시간 신경전` 폭발


‘엄마가 뭐길래’에서 이성미와 딸 은별이 통금 문제로 신경전을 벌인다.
13일 방송되는 TV조선 ‘엄마가 뭐길래’에서 이성미와 딸 은별의 통금 시간을 둘러싼 갈등이 폭발한다.
이성미는 딸 은별이 저녁 때 외출을 하려하자 “밤에 어딜 나가려고 하느냐. 바지가 너무 짧다”며 잔소리를 하고, 은별은 “집 앞에 친구를 잠깐 만나고 오겠다”며 나간다.

통금시간이 8시 30분인 은별이 “8시 40분까지 오겠다”고 하자 외출을 허락한 이성미는 9시가 넘어도 집에 들어오지 않는 은별을 보며 분노와 걱정이 폭발한다.

이성미는 “내가 중학교 때 골목길에서 낯선 남자가 나를 끌어안은 적이 있다. 그 때가 밤 8시정도였다. 여러 가지 트라우마가 있어 아이들한테 통금시간이 꼭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한다.
평소 이른 통금시간이 불만인 은별과 은별의 안전을 위해 통금시간이 꼭 필요하다고 말하는 엄마 이성미 사이의 일촉즉발 통금 전쟁이 벌어진 것.
`엄마가 뭐길래`는 13일 밤 11시에 방송된다.

한국경제TV  디지털전략부  조시형  기자

 jsh1990@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