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사채 시장에 찬바람··A급도 未매각 사태에 거래량도 `뚝`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6-10-18 10:42  

회사채 시장에 찬바람··A급도 未매각 사태에 거래량도 `뚝`

이달 들어 채권 금리의 변동성이 확대되고 있는 가운데 기관투자가들이 보수적인 투자 쪽으로 방향을 틀면서 A(싱글A) 신용등급 회사채에 대한 미매각 사태가 잇따르고 있다.

기관들은 안정적인 AA(더블A)급 이상 회사채에 선별해서 투자하는 모습이다.



<연합뉴스 DB>

18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신용등급 A-에 해당하는 휴비스풀무원은 지난 6일 진행한 회사채 수요예측에서 나란히 미매각 사태를 맞았다는 것.

휴비스는 2년물 190억원, 3년물 210억원 등 총 400억 원어치의 회사채에 대한 수요예측을 한 결과 2년물의 경우 전액 미매각됐고 풀무원도 3년물 300억 원어치 발행을 위한 수요예측에서 50억 원어치가 미매각됐다.

지난 9월까지만 해도 A급 회사채는 한 건(현대로템)을 제외하고는 모두 수요예측 단계에서 기관투자가의 인기를 끌었으나 지난달 29일 1천억 원어치 발행을 위한 현대로템의 수요예측에서 400억 원어치가 미매각된 것을 계기로 A급 회사채 시장에도 먹구름이 끼기 시작했다는 것.

비교적 금리가 높았던 A급을 선호하던 시장 분위기가 약화했다는 것으로 분석되는 이같은 현상에 대해 채권시장의 한 관계자는 "A급 회사채는 금리 변동성이 커지면서 투자하기에 불안한 등급이 됐다"며 "기관투자가들이 리스크 관리에 들어가 회사채 양극화 현상이 다시 뚜렷해지고 있다"고 말했다.

지난 4일 국고채 3년물 금리는 연 1.276%였으나 지난 17일엔 연 1.350%로 껑충 뛰었다.

AA등급 회사채 간에도 투자선호도가 갈리는 분위기도 나타나고 있는데 AA등급에 해당하는 LG디스플레이현대제철은 최근 수요예측에서 성공해 증액 발행했으나 연합자산관리는 AA등급으로 우량한 회사채에 속하지만 1천억원 발행을 위한 수요예측에서 700억 원어치의 미매각이 발생했다.

하이일드 펀드에 담을 수 있어 수요예측 단계에서 기대감이 높은 BBB등급 회사채가 유통되는 시장도 상황이 녹록지 않다.

대한항공은 이달 17일 1년 만기 1,500억 원어치 회사채 발행을 위한 수요예측을 진행했으나 전량 매각이 불발되는 상황을 맞았다.

회사채 금리 움직임의 불확실성이 커지면서 거래량도 급격히 줄어 이달 1일부터 14일까지의 회사채 거래량은 1조 6,788억원에 그쳤다.

8월과 9월의 거래량이 각각 8조원, 6조8천억원대인 점을 감안하면 이달 들어 얼마나 크게 줄었는지 가늠되는 대목이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