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스 최신뉴스

해운대 바다가 한눈에 들어오는, 해운대 르와지르 호텔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6-10-29 10:00  

해운대 바다가 한눈에 들어오는, 해운대 르와지르 호텔

-해운대 매년 2천 만명이 넘는 관광객 몰리는 국내 최고의 관광지
-관광객 수요에 비해 숙박시설 부족현상이 아쉬운 부분으로 지적
-해운대 르와지르 호텔 해운대 바로 앞에 위치한 입지와 전 객실 바다뷰 가능



수익형 부동산의 틈새상품으로 분양형 호텔이 우후죽순 생겨나면서 알토란 같은 상품을 고르는 지혜가 요구되고 있다. 운영 초기 리스크를 감안해 확정수익률을 보장하는데다 투자금까지 적어 투자접근이 쉬워진 탓이다.

초기에는 제주에서 선보이던 것이 최근에는 전국으로 확대되면서 초저금리시대 투자대안으로 떠오르고 있는 상황이다. 그러나 분양형 호텔은 일반 투자자들이 모여 객실을 분양 받아 호텔 운영수익을 나눠 갖는 형태로 운영되기 때문에 꾸준한 수요가 있는 곳이어서 안정적인 투자처라고 할 수 있다.

이에 전제조건이 관광객이 많이 찾는 지역에 속하는지, 또 투숙객의 만족도가 높은지가 장기적인 관점에서 투자수익을 꾸준히 유지할 수 있는 요소다. 때문에 관광객이 많이 몰리는 랜드마크 지역에 위치하는지 또 객실의 조망이 좋은가 하는 입지조건을 따져봐야 투자리스크를 줄일 수 있다.

이런 가운데 부산 해운대 인근에서 분양형 호텔이 투자자들을 기다리고 있다. 해운대는 해운대 해수욕장을 필두로 아름다운 조망과 천혜의 자연환경을 자랑하는 곳으로 매년 2천만영 이상의 관광객이 국ㆍ내외에서 몰려들고 있다. 하지만 관광객 수요에 비해 부족한 숙박시설이 아쉬운 부분으로 지적되고 있다.

때문에 전 객실 테라스애서 바다조망이 가능하고 해운대 바로 앞에 위치한 해운대 르와지르 호텔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이 호텔은 지하6층 지상 32층 전용면적 20~47㎡ 총 449실 규모로 1군 건설사인 롯데건설이 시공하고 국내 약 50개의 운영컨설팅과 운영을 하는 국내 호텔 운영 전문업체 ㈜산하에이치엠이 운영사를 맡게 된다. 산하에이치엠은 국내외에 20여 개 호텔을 운영하고 있는 경험 많은 호텔 운영회사다.

이 호텔이 들어서는 곳은 해운대와 가까울 뿐 아니라 유동성이 가장 활발한 구남로변에 조성되기 때문에 수요자들이 풍부할 것으로 예상된다. 여기에 지하철 2호선 해운대역과 도보 5분 거리에 있고 다양한 대중교통과 도로망을 통해 부산역, 김해공항 시ㆍ외 이동이 용이하다.

호텔 내 모든 객실에서 오션뷰가 가능해 투숙객 모집에 유리할 것으로 보인다. 또 호텔 내에는 휘트니스 클럽, 뷔페, 비즈니스룸, 카페테리아 옥상정원 등이 설계되어 관광객을 위한 다양한 시설이 도입될 예정이다. .

아파트나 오피스텔처럼 구분등기가 가능하고 언제든 사고 팔 수 있다. 또 분양 시 양도소득세 중과대상 및 종합부동산세 과세대상에서 제외된다. 전매제한이 없고 주택청약통장을 사용할 필요도 없으며 임대사업자를 통한 부가가치세 환급도 가능하다. 특히 매년 10일간 무료 숙박이용이 가능하다. 중도금 무이자로 투자비용도 저렴하다.

한편 르와지르(LOISIR)는 세계적으로 75개의 호텔을 운영하는 론스타가 소유하는 호텔업체인 쏠라레그룹의 최고급 호텔 브랜드로 르와지르는 불어로 여가를 의미한다. 분양사무실은 부산광역시 해운대구 우동 627-1 하버타운 3층 해운대로 620이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