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스 최신뉴스

최순실-최순득 지인 "최순득, 전화 받더니 OO방송국 국장 갈아치우자고"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6-10-31 14:26  

최순실-최순득 지인 "최순득, 전화 받더니 OO방송국 국장 갈아치우자고"


`청와대 비선실세` 파문이 거센 가운데 최순실의 친언니 최순득도 박근혜 대통령의 측근 실세로 행세했다는 증언이 나왔다.
31일 조선일보 보도에 따르면 20여 년간 최순실-최순득 자매의 지인인 A씨는 "어느 날 식사하는데 최순득이 전화를 받더니 `OO방송국 국장을 갈아치워야 한다` `PD는 OO로 넣어야 된다`고 하자, 최순실이 밖으로 나가 한참 뒤에 돌아오기도 했다"고 증언했다.
또 이들 자매와 20년 간 알고 지낸 B씨는 "그들의 안하무인 행동에 의절하고 싶었던 적이 한두 번이 아니었다. 최순득이 자신의 운전기사에게 `그 비싼 국수 전골을 누구 맘대로 시켜 먹느냐`며 욕설을 하고, 남편에게는 `돈도 못 버는 사람이 골프나 치고 다닌다`고 모욕을 준 적도 있다"고 말했다.
한편 최순실은 31일 오후 3시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에 소환될 예정이다.
[디지털뉴스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