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아솔, ‘판정패’ 최홍만 잇단 도발 “도망갈 데 없잖아? 붙자”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6-11-07 16:34  

권아솔, ‘판정패’ 최홍만 잇단 도발 “도망갈 데 없잖아? 붙자”



종합격투기 선수 권아솔이 최홍만에 대한 도발 수위를 점점 높이고 있다.

권아솔은 지난 6일 중국의 저우진펑에게 최홍만이 만장일치 판정패를 당하자 “국제적 망신”이라며 비난했다.

이어 권아솔은 “짜증나서 잠 한숨도 못잤다”라며 “최홍만 중국에서 들어오지 마라. 공항 쫓아가서 때릴 거 같으니까...나라망신, 로드망신, 개망신...”이라는 글을 페이스북에 추가 게재했다.

얼마 지나지 않아 “몬짐(몬스터짐)아 이번엔 최홍만도 불쌍하니까 뒷돈 좀 대줘라..선의의 후원?좀 해줘..어린 여자애만 주지 말고”라고 덧붙였다.

잇단 비난과 도발로 두 사람의 이름이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내리자 권아솔은 이번엔 최홍만을 향해 공개적으로 도전장을 내밀었다.

권아솔은 “말하고 싶지도 않다. 붙자”라며 “배은망덕 최홍만..이제는 더 이상 도망갈 데도 없잖아?? 도망가려면 순시리(최순실)하고 감방으로 도망가든가!”라고 적었다.

한편 최홍만은 중국 후난성에서 열린 입식 격투기 실크로드 히어로 PFC 격투기 대회에서 신장 1m 77㎝, 체중 72㎏인 저우진펑에게 심판 전원일치 판정패를 당했다. 둘의 싸움에서 최홍만은 체중이 절반도 안 되는 선수를 상대로 제대로 공격조차 하지 못한 채 허무하게 졌다.

격투기 선수 최홍만의 최고 전성기는 입식 격투기 K-1에서 활약하던 2008년까지다.

이후 종합격투기로 전향한 최홍만은 뇌수술을 거치며 기량이 급격하게 떨어졌고, 최근까지 제대로 된 경기력을 보여주지 못하고 있다.

지난달 24일에는 종합격투기 로드FC에서 마이티 모(46·미국)를 상대로 졸전 끝에 1라운드 KO로 지더니, 이번에는 입식 격투기에서 다시 한 번 망신을 당해 격투기 선수 경력에 위기를 맞게 됐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