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계수 양복점 신사들’ 조윤희, 정경순에 울분 폭발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6-12-05 07:50  

‘월계수 양복점 신사들’ 조윤희, 정경순에 울분 폭발



배우 조윤희가 그 동안 참았던 울분을 한꺼번에 폭발시켰다.

지난 4일 방송된 KBS2 주말드라마 ‘월계수 양복점 신사들’ 30회에서는 조윤희(나연실 역)가 정경순(경자 역)에게 이동건(이동진 역)과 연애하는 것을 들키는 장면이 그려지며, 극의 긴장감을 고조시켰다.

경자가 동진을 향해 삿대질을 하며 폭언을 하고, 폭력을 행사하려고 하자 연실은 경자를 말리며 상황을 진정시켰다. 동진을 집에 돌려보낸 후, 옥탑방에 경자와 단 둘이 남게 된 연실은 경자 앞에 무릎꿇고 앉았다. 연실은 “오빠 사랑해서 하려던 결혼 아니었어요”라며 “결혼식을 제대로 끝마친 것도 아니고, 혼인신고를 한 것도 아니니까 이제 그만… 저 놓아주세요! 저도 이제 모든 걸 정리하고 싶어요!”라고 경자에게 호소했다.

다음 날, 연실은 경자가 양복점으로까지 찾아와 동진의 멱살을 잡고 막말을 하고, 자신을 향해 동사무소 가서 혼인신고 해주면 그동안 피웠던 바람을 없었던 일로 해준다는 어처구니 없는 말을 내뱉자 “그만 좀 하세요, 제발!”하고 소리치며 그동안 쌓여왔던 울분을 제대로 터트렸다.

이어 연실은 경자를 향해 “제가 왜 며느리예요? 말씀드렸잖아요. 기표(지승현 분)씨랑 저 아무 관계도 아니라구요”라고 외쳤다. 그러는가 하면, 연실은 경자가 아버지를 위해 기표가 신장을 떼어 준 사실을 들먹이자 “제가 부탁한 일 아니잖아요. 제 의사랑 상관없이 기표씨가 혼자 결정하고 벌인 일이잖아요”라며 눈물을 뚝뚝 떨어트렸다.

이렇듯 굵은 눈물을 뚝뚝 흘리면서도 제 할 말을 다 하는 조윤희의 모습은 시청자들에게 통쾌함을 선사하는 한편, 애처롭고 짠한 마음을 유발시켰다. 뿐만 아니라 정경순과 단 둘이 남아 있는 것을 걱정하는 이동건에게 별 일 없었다고 오히려 그를 안심시키는 한편, 사랑해줘서 고맙다며 말을 건네고 위로하는 장면에서는 보는 이들의 마음을 따뜻하게 만들기에 충분케 했다. 행복한 미래를 위해서 처음으로 용기를 낸 조윤희에게 꽃길이 펼쳐질지 귀추가 주목된다.

조윤희가 출연하는 ‘월계수 양복점 신사들’은 역사와 전통을 자랑하는 맞춤 전문 양복점 월계수 양복점을 배경으로 사연 많은 네 남자의 눈물과 우정, 성공 그리고 사랑을 그리는 드라마로, 매주 토, 일 저녁 7시 55분에 방송된다.

한국경제TV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